UPDATED. 2024-06-21 16:40 (금)
한미그룹, 창립 50주년 맞아 ‘세대교체’와 ‘ESG 경영 강화’ 천명
한미그룹, 창립 50주년 맞아 ‘세대교체’와 ‘ESG 경영 강화’ 천명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3.3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 본사서 한미사이언스 제50기, 한미약품 제13기 정기 주주총회 열어
창립 50주년 이후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한미의 새로운 리더십 체제 확립
29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제50기 한미사이언스 정기 주주총회가 진행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29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제50기 한미사이언스 정기 주주총회가 진행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바이오타임즈] 한미그룹이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창립 50주년을 맞아 ‘세대교체’와 ‘ESG 경영 강화’를 천명했다.

한미그룹은 29일 오전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의 제50기 주주총회와 한미약품의 제13기 주주총회를 열고, 창립 50주년 이후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한미의 새로운 리더십 체제를 확립했다고 밝혔다.

오전 8시 30분부터 열린 한미약품 제13기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작년 매출 1조 3,315억 원과 영업이익 1,581억 원, 순이익 1,016억 원 등 경영 실적을 보고하고, 박재현(제조본부장)·서귀현(R&D센터장)·박명희(국내사업본부장) 사내이사와 윤영각·윤도흠·김태윤 사외이사 선임 등 주요 안건을 의결했다. 양성평등 문화 확산 차원에서 여성 본부장을 등기이사로 선임한 게 주목할 점이라는 설명이다.

한미약품은 주주총회에 이어 이사회를 열고 2023년 새로운 대표이사로 박재현 제조본부장(부사장)을 선임했다. 이관순, 권세창 고문과 함께 기존의 한미를 이끌어온 우종수 대표도 이번에 사임함에 따라 창립 50주년을 기점으로 경영진 세대교체가 마무리됐다. 우 전 대표는 이관순, 권세창 고문과 함께 한미약품 고문으로 역할을 하게 된다.

박재현 신임 대표이사(55)는 1993년 한미약품 제제연구센터에 연구원으로 입사해 의약품 연구개발과 품질관리 및 생산 총괄 등 직무를 수행해 왔다. 한미약품 상무이사와 전무이사(팔탄공장 공장장)를 거쳐 현재 한미약품 부사장(제조본부장)을 맡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린 한미사이언스 제50기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작년 매출 1조 461억 원과 영업이익 676억 원, 순이익 690억 원 등 주요 경영 실적 보고가 진행됐으며, 송영숙(한미그룹 회장)·박준석(헬스케어사업 부문 부사장) 사내이사 선임 건 등을 의결했다.

한미사이언스는 책임경영을 위해 재선임된 송영숙 대표이사의 리더십 아래 본부장 체제로 조직을 개편하고, 신유철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해 그룹 컨트롤타워인 지주회사의 준법·투명 경영과 ESG 경영 기조를 강화했다.

한미그룹 관계자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쇄신과 세대교체를 통해 담대한 혁신의 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며 “지난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한미의 창조와 혁신, 도전 정신을 더욱 발전시켜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