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09:05 (수)
카나리아바이오, 미국법인장에 ‘토마스 우’ 전 온코퀘스트 부사장 영입
카나리아바이오, 미국법인장에 ‘토마스 우’ 전 온코퀘스트 부사장 영입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04.2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레고보맙을 처음 개발했던 AltaRex에서부터 줄곧 오레고보맙 개발에 참여해온 인물
2022년 말까지 임상 3상 환자 모집을 마무리하고 2023년 중간결과 발표할 계획

[바이오타임즈] 카나리아바이오가 핵심 파이프라인인 난소암 치료제 오레고보맙의 글로벌 임상 3상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미국법인장으로 토마스 우 전 온코퀘스트(OncoQuest)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전했다.

토마스 우 법인장은 앨버타대학교(University of Alberta)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뒤 28년간 신약 개발 전 분야에서 경험을 쌓았다. 카나리아바이오는 온코퀘스트로부터 5개의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을 이전받아 개발 중이며, 이중 오레고보맙은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토마스 우 법인장은 오레고보맙을 처음 개발했던 AltaRex에서부터 줄곧 오레고보맙 개발에 참여해 왔기 때문에 오레고보맙 글로벌 임상 3상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적임자로 평가된다.

오레고보맙 글로벌 임상 3상은 미국 67개 사이트를 비롯해 유럽, 남미, 아시아 등 전 세계 13개국 124개 임상 사이트에서 진행 중이다. 국내는 분당서울대병원, 연대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국립암센터, 서울대병원이 글로벌 임상 3상에 참여 중이다. 회사는 2022년 말까지 임상 3상 환자 모집을 마무리하고 2023년에는 중간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오레고보맙은 난소암에서 과발현되는 CA-125 항원에 결합해 T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게 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임상 2상 시험에서 무진행 생존 기간이 42개월로 대조군 대비 30개월이 증가했다. 시장에서 조 단위 매출을 올리고 있는 글로벌 블록버스터급 면역항암제들이 3개월에서 5개월 정도 무진행 생존 기간을 늘리는 것을 감안한다면 매우 고무적인 결과라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오레고보맙은 계획대로 개발되면 조 단위 이익이 예상되는 파이프라인이다. 세계적인 시장조사 기관인 이벨류에이트파마는 오레고보맙이 연간 7조의 매출을 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카나리아바이오는 최근 코스닥 상장사 현대사료를 성공적으로 인수했다. 카나리아바이오는 오레고보맙을 현대사료로 이전해 개발을 이어갈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