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0 02:40 (토)
네오이뮨텍, 고위험 피부암 환자 대상 美 임상 2상 첫 환자 투여 완료
네오이뮨텍, 고위험 피부암 환자 대상 美 임상 2상 첫 환자 투여 완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2.0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T-I7과 로슈의 티쎈트릭 병용요법의 항암 작용 평가 예정
고위험 피부암 임상에서 안전성과 내약성 확인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사진=네오이뮨텍)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사진=네오이뮨텍)

[바이오타임즈] T세포 증폭을 유도하는 혁신 신약 차세대 면역항암제를 개발 중인 네오이뮨텍(대표 양세환)은 고위험 피부암 환자 대상 NT-I7(Efineptakin Alfa)과 로슈의 티쎈트릭® (Tecentriq®, 아테졸리주맙)을 공동임상 2a상의 첫 환자에게 투여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고위험 피부암에 속하는 ▲흑색종(Melanoma), ▲메르켈 세포암(Merkel Cell Carcinoma, MCC), ▲피부편평세포암(Cutaneous Squamous Cell Carcinoma, cSCC) 환자들이 대상이다. 3가지 고위험 피부암은 빠르게 진행되고,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경우 생명에 위협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흑색종과 메르켈 세포암은 다른 피부암에 비해 흔치 않은 암이지만 진행 속도가 매우 빠르고 재발도 잦다. 피부편평세포암은 비교적 치료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졌지만, 매해 미국에서만 수백만 명의 환자가 진단받는 등 미국 내 피부암 환자의 최대 50%를 차지할 정도로 빈번하게 발생한다.

고위험 피부암 3종에 대한 본 임상은 미국 내 다기관에서 수행되는 2a상 임상이며 안전성과 내약성, 병용요법에 따른 항암 작용을 평가할 예정이다. 임상 연구 중 사용되는 면역관문억제제 티쎈트릭은 로슈(Roche)로부터 전량 제공받는다.

네오이뮨텍의 신약후보물질인 NT-I7은 암세포 및 감염 세포를 제거하는 T세포 증폭을 유도하는 물질로 다양한 항암 적응증 및 감염질환을 대상으로 임상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이미 수많은 연구를 통해 암 환자에게서 T세포 증가를 확인한 바 있다. 현재 글로벌 제약사인 로슈와 피부암 외에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에 대한 공동임상을 운영 중이며, 머크(Merck)와 BMS의 면역관문억제제와도 공동임상을 진행 중이다.

네오이뮨텍 양세환 대표이사는 “고위험 피부암 임상에서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하고, 효능평가를 포함하는 다음 단계 임상이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미 여러 임상을 통해 확인한 NT-I7의 T세포 증폭 효과와 우수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기반으로, 이번 피부암 대상 임상에서도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 투여 시 더 나은 결과를 보일 것이라 기대한다. 또한, 이번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피부암으로 고통받는 수많은 환자에게 새로운 면역 항암 치료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