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10:05 (일)
진캐스트-서울대병원, 췌장암 진단 기술 공동 연구
진캐스트-서울대병원, 췌장암 진단 기술 공동 연구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2.01.24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캐스트의 Massive Multiplex ADPS 기술 이용
5개 유전자 65종의 변이와 2개의 유전자에 대한 메틸화 마커로 총 7종의 유전자 타깃
혈액 시료와 조직 시료에서의 췌장암 바이오마커 검출법 공동 개발
진캐스트는 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이상협 교수팀과 함께 췌장암 진단 기술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를 시작한다(사진=진캐스트)
진캐스트는 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이상협 교수팀과 함께 췌장암 진단 기술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를 시작한다(사진=진캐스트)

[바이오타임즈] 액체 생검 암 진단기업 진캐스트(대표 백승찬)는 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이상협 교수팀과 함께 췌장암 진단 기술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진캐스트의 원천 기술인 ADPS 기술을 고도화한 Massive Multiplex ADPS 기술을 이용해 혈액 내 여러 순환 종양 DNA 및 조직 내 다수의 종양 DNA를 검출, 췌장암을 조기에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진행한다.

진캐스트 담당자는 “췌장암의 조기 진단을 위해서는 0.04%의 검출 민감도가 확보돼야 하는데 ADPS 기술은 최대 0.01%의 검출 민감도를 구현할 수 있어 ADPS 기술을 통한 췌장암 조기 진단 가능성을 타진하고자 한다”라고 공동 연구 목적을 설명했다.

ADPS는 다른 액체 생검 진단법보다 검사가 간편하고 검사 시간이 짧은 qPCR 기반 기술이며, 현존 최고의 검출 민감도를 구현해 1~4기 모든 암 환자의 암유전자를 분석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 분석 대상이 되는 생체 표지자(바이오마커)는 췌장암 유발 돌연변이 유전자 가운데 가장 빈도가 높은 △KRAS △TP53 △CDKN2A △SMAD4 △GNAS 등 5개 유전자 65종의 변이와 메틸화 유무로 췌장암을 진단할 수 있다고 알려진 BNC1, ADAMTS1 등 2개의 유전자에 대한 메틸화 마커로 총 7종의 유전자가 타깃이다.

공동 연구팀은 혈액에 존재하는 순환 종양 DNA를 분석해 췌장암 유발 돌연변이 유전자의 조기 검출 가능성을 타진하고, 조직·혈액에 존재하는 췌장암 관련 유전자 빈도를 비교 분석해 췌장암의 액체 생검 진단 가능성을 확인한다. 이후 췌장암 치료에 따른 유전자 돌연변이 검출의 변화 양상을 분석해 치료 반응 평가의 가능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의 책임 연구자인 이상협 서울대 교수는 “췌장암은 예후가 매우 불량하고, 5년 생존율이 아주 낮은 암종이다”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혈액 검사를 통한 조기 진단 방법이 개발되고 모니터링의 가능성이 확인된다면 췌장암 대응법이 지금보다 진일보해 췌장암 생존율이 향상될 것”이라고 연구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진캐스트 최고기술책임자(CTO) 이병철 박사는 “이번 췌장암 진단 기술 연구에는 한 번에 여러 바이오마커를 고민감도로 분석하는 디지털 ADPS 기술의 초기 버전인 Massive Mutiplex ADPS 기술이 적용된다”라며 “이번 연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암종별 조기 진단은 물론 치료 결정, 모니터링, 재발 검사 등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진단할 수 있는 디지털 ADPS의 임상 유효성을 증명할 수 있다”고 연구 의의를 강조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