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3:20 (금)
엔지켐생명과학,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CRIOM 치료제 미팅 다수 진행
엔지켐생명과학,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CRIOM 치료제 미팅 다수 진행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1.0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텍 쇼케이스에서 CRIOM 치료제의 미국 임상 2상 결과 발표
FDA에서 BTD로 지정되면 CRIOM 환자에 ‘EC-18’이 유일한 치료 옵션 될 것

[바이오타임즈] 엔지켐생명과학이 오는 1월 10일~13일 진행되는 제40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공식 초청받아 참가한다고 4일 밝혔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약 1,500개 기업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대면 행사 없이 온라인으로만 진행한다.

4년 연속 콘퍼런스에 참가하는 엔지켐생명과학은 글로벌 빅파마 등과 항암 병용 치료제(CRIOM, 항암 화학 방사선요법 유발 구강점막염 치료제) 관련 약 30건에 달하는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단일 콘퍼런스 미팅으로는 엔지켐생명과학 사상 역대 최다 수준이다.

또한, 미국 투자 전문 매체인 ‘데이터사이트(Datasite)’와의 사전 인터뷰를 마치고, 13일 ‘바이오텍 쇼케이스(Biotech Showcase 2021)’를 통해 CRIOM 치료제의 미국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CRIOM 치료제의 미국 임상 2상 시험을 완료했으며, 해당 적응증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중 가장 우수한 결과를 확보했다.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엔지켐생명과학은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혁신 신약 지정(BTD)’ 신청을 완료했다. 현재 엔지켐생명과학은 글로벌 제약회사들과 대규모 기술수출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올해 상반기 중 FDA와 협의해 임상 3상에 필요한 프로토콜 디자인을 마치고 IND(임상시험계획 승인) 신청할 계획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향후 CRIOM 치료제의 임상 성공확률을 높이기 위해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엔지켐생명과학 관계자는 “FDA에서 BTD로 지정되면 지금까지 치료제가 나오지 않은 CRIOM 환자들에게 ‘EC-18’이 유일한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며 “이번 콘퍼런스에서 글로벌 빅파마 및 톱 티어 투자자 30곳과 미팅이 예정돼 기술수출에 대한 협의는 물론 전략적 투자 협력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CRIOM 치료제 외에도 급성방사선증후군(ARS), 우주방사선 치료제, 면역항암제 병용 치료제 등을 개발 중이다. 또한 엔지켐생명과학은 글로벌 백신 제약사인 자이더스 카딜라(Zydus Cadila)로부터 세계 최초 pDNA 코로나 백신 ‘자이코브-디(ZyCoV-D)’의 제조기술을 확보해 본격적인 기술 이전 절차에 착수했으며, 2022년부터 ‘Made in Korea’ 백신을 연간 8천만 도즈 제조하여 글로벌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