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06:55 (목)
마이크로바이오틱스-레고켐바이오, 박테리오파지 공동연구계약 체결
마이크로바이오틱스-레고켐바이오, 박테리오파지 공동연구계약 체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3.21 12: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바이오틱스의 박테리오파지 이용, 다제내성녹농균 치료제 공동연구 수행
레고켐바이오, 임상 단계 공동개발 참여 옵션 및 우선협상권 확보
다수의 파지를 활용한 칵테일 치료제뿐만 아니라 기존 항생제와의 병용투여까지 고려

[바이오타임즈] 박테리오파지 신약 개발 전문기업 마이크로바이오틱스(MicrobiotiX)는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KQ141080, 이하 ‘레고켐바이오’)와 박테리오파지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박테리오파지는 항생제 내성균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항생제 내성의 문제는 매우 심각해 2050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1,000만 명 이상이 내성균 감염으로 사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는 다제내성 녹농균(Multidrug-resistant Pseudomonas aeruginosa)을 표적으로 하는 박테리오파지 치료제 공동개발을 수행한다. 양사는 다수의 파지를 활용한 칵테일 치료제뿐만 아니라 기존 항생제와의 병용투여까지 고려한 포괄적인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계약으로 레고켐바이오는 임상 단계 공동개발 참여 옵션 및 사업화 시 우선협상권을 확보하게 된다. 계약의 상세한 조건은 양사 비밀유지 계약에 따라 밝히지 않았다.

레고켐바이오는 항체-약물-결합체(ADC)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신약 전문 연구개발회사로, 임상 2상 단계에 있는 다제 내성 결핵치료제(델파졸리드) 포함 항생제 분야에도 관심을 갖고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해오고 있다.

레고켐바이오의 김용주 대표이사는 “항생제는 제가 소명감을 가지고 40여 년간 끊임없이 도전해온 분야”라고 언급하며, “내성이라는 항생제 분야의 Unmet Needs를 해소할 수 있는 차세대 항생제 신약 개발을 위해 마이크로바이오틱스와 긴밀히 협력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마이크로바이오틱스의 용동은 대표이사는 “레고켐바이오의 전문적인 신약 개발 노하우와 당사의 박테리오파지 기술이 만나 현존하는 항생제로 치료할 수 없는 다제내성녹농균 감염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EN 2024-03-23 15:16:10
클리노믹스-국내유일 게놈 빅데이터 센터보유로 질병 진단을 넘어 예측기술보유, AI의료 몸BTI 최대수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