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5 07:55 (토)
파로스아이바이오, 연세암병원과 고형암 치료제 중개연구 실시
파로스아이바이오, 연세암병원과 고형암 치료제 중개연구 실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2.2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신상준 교수와 PHI-501 면역항암제 병용 기전 및 유효성 평가 중개연구 실시 예정
전임상 마무리 단계 PHI-501, 지난해부터 임상 진입 위한 GLP 독성 시험 中… 올해 중 임상 IND 제출 목표
파로스아이바이오, 연세암병원·존스홉킨스 등 성공적 신약 개발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활발히 진행

[바이오타임즈] 인공지능(AI) 기반 희귀·난치성 질환 신약 개발 전문기업 파로스아이바이오(388870, 대표 윤정혁)는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신상준 교수와 고형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PHI-501' 중개연구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PHI-501은 전임상시험 단계에 있는 고형암 치료제 파이프라인이다. 파로스아이바이오와 신상준 교수 연구팀은 악성 흑색종, 난치성 대장암 등 고형암에서 PHI-501의 면역 신호 조절 검증을 위한 시험을 진행한다. 또한 동물모델에서 PHI-501과 면역 치료제의 병용요법 항암 효능 평가를 수행할 예정이다.

중개연구는 기초 연구 결과를 임상에 적용하기 위한 새로운 치료법으로 개발하거나 임상 연구에서 얻어진 새로운 관찰을 토대로 기초 연구의 토대를 마련하고자 시행된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이번 중개연구를 통해 임상시험 진입을 앞둔 PHI-501 약물의 차별적 효능을 다방면으로 시험하고 새로운 치료요법 등을 연구할 예정이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PHI-501의 전임상시험을 오는 3분기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전임상 마무리 단계로 1상 임상시험계획(IND) 제출을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PHI-501은 지난해부터 미국 GLP(비임상시험 관리기준)기관 찰스리버(Charles River Laboratories)에서 독성 시험을 진행 중이다. 전임상 종료에 이어 올해 하반기 임상 1상 IND를 신청할 예정이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성공적인 신약 개발을 위해 외부 전문 인력 및 기관과 오픈이노베이션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지난 8월부턴 미국 존스홉킨스 의과대학교 종양내과 교수인 도널드 스몰(Donald Small, MD·PhD) 연구팀과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 PHI-101의 병용요법 확대를 위한 중개연구를 진행 중이다.

파로스아이바이오가 보유한 파이프라인 중 가장 상용화 단계가 빠른 PHI-101은 현재 임상 1b상 막바지에 있다. 이 밖에도 파로스아이바이오는 호주 시드니대학교 등과도 연구 협업 중이다.

남기엽 파로스아이바이오 신약 개발 총괄 사장(CTO)는 “PHI-501의 잠재력을 발굴하고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다방면의 R&D를 진행 중”이라며 ’퍼스트 인 클래스’ 치료제를 목표로 하는 PHI-501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텍으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신상준 연세암병원 교수는 “희귀 질환은 환자의 치료 옵션이 한정적이고 미충족 수요가 큰 영역”이라며 “국내 기업의 혁신 치료제 개발이 가속화돼 위급한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 환경의 개선에 이바지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파로스아이바이오는 AI 신약 개발 플랫폼 케미버스(Chemiverse®)를 활용해 희귀 질환 치료제 개발에 주력하는 기업이다. 케미버스는 신약 개발 기초 연구 전체 영역에 활용할 수 있으며,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케미버스를 활용해 PHI-501의 질환 적응증을 난치성 대장암, 악성 흑색종 등으로 확장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