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17:10 (월)
파로스아이바이오, ‘바이오 유럽’ 참가…글로벌 기술 이전 기회 모색
파로스아이바이오, ‘바이오 유럽’ 참가…글로벌 기술 이전 기회 모색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0.2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최대 제약바이오 파트너링 행사 ‘바이오 유럽’서 글로벌 기술 이전 위한 전략적 네트워킹 추진
디지털 프레젠테이션 기업 선정… AI 신약 개발 플랫폼 ‘케미버스’와 파이프라인 개발 현황 소개
“잠재 가치 높은 희귀질환 치료제, 글로벌 네트워킹 활용해 기술 이전 등 조기 상용화 위해 힘쓸 것”

[바이오타임즈] 인공지능(AI) 기반 혁신 신약 개발 전문기업 파로스아이바이오(대표 윤정혁)가 11월 6일(현지 시각)부터 8일까지 사흘간 독일 뮌헨에서 개최되는 ‘바이오 유럽(Bio-Europe)’에 참가한다고 25일 밝혔다.

바이오 유럽은 1995년부터 이어져 온 유럽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콘퍼런스로 꼽힌다. 신약 후보물질의 기술 수출과 투자 유치 등 기업 간 협력을 도모하는 파트너링 행사다. 전 세계 제약·바이오 기업 경영진과 연구개발자, 투자자를 포함해 약 5천 명 이상 업계 전문가가 참석한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이번 바이오 유럽의 디지털 프레젠테이션 기업으로 선정됐다. AI 신약 개발 플랫폼 ‘케미버스’를 활용해 발굴한 주요 파이프라인의 연구 개발 현황을 소개할 예정이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AI 신약 개발 플랫폼 케미버스를 활용한 연구 확장을 위해 파트너링 미팅도 추진할 예정이다.

케미버스 기술력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치료제의 공동 연구 개발이나 신규 후보물질 발굴 등을 논의한다.

또한 현재 글로벌 임상 1b상을 진행 중인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 ‘PHI-101’ 등의 조기 상용화를 위한 파트너십과 기타 희귀질환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기술 이전 기회도 발굴할 예정이다.

김규태 파로스아이바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 겸 호주법인 공동대표는 “다국적 기업 및 유럽 지역상업화 기반의 중견기업 등과 폭넓게 교류할 기회인 만큼, 기술 이전 등 유의미한 신약 개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라며 “대내적인 연구 개발뿐만 아니라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파이프라인 개발 및 확장에도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