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5 07:55 (토)
파로스아이바이오, 'AI 파마 코리아 2023 콘퍼런스'서 신약개발 사례 발표
파로스아이바이오, 'AI 파마 코리아 2023 콘퍼런스'서 신약개발 사례 발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1.02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물 스크리닝에서의 인공지능 적용 전략, 기술, 성과 발표…채종철 파로스아이바이오 CSO 연사 참여
신약 개발 연구 비용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AI 신약 개발 플랫폼…임상 진입 성공 파이프라인도 보유
“인공지능은 바이오 업계 연구 개발 과정의 패러다임 혁신 중…. AI 신약 개발 기업에서 첫 신약 출시될 날 고대”

[바이오타임즈] 인공지능(AI) 기반 혁신 신약 개발 전문기업 파로스아이바이오(대표 윤정혁)가 오늘 서울 이태원 몬드리안호텔에서 열리는 ‘AI 파마 코리아 콘퍼런스 2023’에 참여한다고 2일 밝혔다.

채종철 파로스아이바이오 CSO(최고 과학 책임자) 겸 전무 이사는 이번 행사에서 AI 기반 약물 스크리닝 및 분자설계 세션 전문가 연사로 나선다.

AI 파마 코리아 콘퍼런스 2023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한 행사다. 인공지능 신약개발 관련 최신 동향을 교류하고 산학연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올해 표어는 'AI 신약개발 대도약의 시대로 JUMP'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AI 기반 약물 스크리닝 및 분자설계 세션에서 ‘약물 스크리닝에서의 인공지능 적용 전략, 기술, 성과’에 대해 발표한다.

파로스아이바이오가 독자적으로 구축한 인공지능 신약 개발 플랫폼 ‘케미버스(Chemiverse™)’를 활용한 신약 개발 성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더불어, 파로스아이바이오 상장 이후 신약 개발 속도와 품질을 향상하기 위한 미래 인공지능 전략으로서 ▲파운데이션 모델 도입을 통한 생성 모델 정확도 향상 ▲대용량 데이터 처리 기술 향상 ▲자동화를 통한 AI 신약 개발 효율화 등 케미버스의 고도화 전략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케미버스는 약 69억 건의 단백질 3차원 구조와 화합물 빅데이터를 탑재했고, 챗지피티에 사용된 트랜스포머 생성 모델 등 최신 AI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신약 개발 과정에 필수적인 9개 기능을 갖춘 모듈로 이뤄진 플랫폼이다. 각 모듈은 ▲약물 스크리닝 등 선도·후보 물질 도출 ▲약물과 호응하는 유전체 분석과 신규 타깃 및 적응증 제안 ▲양자·분자동약학을 통한 단백질-약물 결합력 및 최적모드 예측 등을 지원한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케미버스를 활용해 신약 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각각 최대 80.2%, 63.6% 절감했다.

케미버스를 활용해 연구 개발한 일부 파이프라인은 임상 시험 단계에 진입했다. 'PHI-101'은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로 글로벌 임상 1b상을 수행 중이다.

PHI-101은 케미버스의 적응증 확장 모듈을 활용해 재발성 난소암으로도 국내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이밖에 'PHI-501'은 고형암 치료제로 내년 중 임상 1상 IND 제출을 목표로 전임상 연구 중이다.

채종철 파로스아이바이오 CSO 겸 전무 이사는 “연구 성공률을 높이고 물질 가치를 극대화하는 AI 플랫폼은 신약 개발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다”며 “AI 신약 개발 기업으로서 첫 신약 출시 과업을 달성해 국내 바이오텍의 기술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날이 조속히 다가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