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06:00 (금)
강스템바이오텍, 세계 최초 인간 모낭 오가노이드 기반 탈모치료제 사업화 돌입
강스템바이오텍, 세계 최초 인간 모낭 오가노이드 기반 탈모치료제 사업화 돌입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2.2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산업협력단과 ‘인간모발 약물스크리닝·모발 이식재 위한 인간모낭 제작·배양기술’ 계약
2024년 상반기 내 모낭 기반 효능평가법 사업 개시할 계획
인간 모낭 오가노이드 분리 직후(왼쪽)와 배양 14일 후 현미경 사진. 인간 단일 모낭 오가노이드를 분리하여 14일 간 배양한 것으로 모유두세포 및 모근을 갖추고 모발이 형성되는 등 인체 모낭과 동등한 수준의 구조와 기능이 관찰돼, 약물 스크리닝 및 이식 치료제로 활용 가능함을 확인했다(사진=강스템바이오텍)
인간 모낭 오가노이드 분리 직후(왼쪽)와 배양 14일 후 현미경 사진. 인간 단일 모낭 오가노이드를 분리하여 14일 간 배양한 것으로 모유두세포 및 모근을 갖추고 모발이 형성되는 등 인체 모낭과 동등한 수준의 구조와 기능이 관찰돼, 약물 스크리닝 및 이식 치료제로 활용 가능함을 확인했다(사진=강스템바이오텍)

[바이오타임즈] 강스템바이오텍(대표 나종천)은 21일 모낭 오가노이드 기반 탈모치료제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해 서울대학교 산업협력단과 ‘인간 모발 약물 스크리닝 및 모발 이식재를 위한 인간 모낭 제작 및 배양 기술’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강스템바이오텍은 이번 기술도입을 통해 모낭 평가법 및 이식 치료제 사업화에 돌입할 예정이다.

해당 기술은 인간 모낭 오가노이드를 세계 최초로 시험관 내에서 인공 제작하는 방법으로 인간의 모낭을 그대로 재현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모낭의 길이, 두께에 대한 육안 평가가 가능하며 조직염색법 대비 시험 간소화 및 정확도를 증가시킬 수 있어 이전 평가모델의 한계점을 보완했다.

회사는 이를 이용해 1차로 탈모 또는 발모치료제 개발을 위한 약물 스크리닝 플랫폼을 제공한다. 약물 스크리닝 기술은 인체 모낭 구조와 기능을 재현해 신약 개발 물질을 모낭 조직에 직접 처리해 차세대 평가기술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환자 개인의 모발을 채취해 심는 기존 이식술을 대체하는 이식 기반 탈모치료제 개발도 목표로 하고 있다. 모낭 오가노이드를 탈모부위에 이식하게 되면 감염 등 염증반응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이식에 필요한 모낭 수의 제한이 없어지며, 채취작업이 생략된 간단한 이식술로 환자 및 의사의 편의성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본 기술은 회사는 이를 즉시 적용해 2024년 상반기 내 모낭 기반 효능평가법 사업을 개시할 계획이다. 사업은 국내 선두권의 피부 인체 적용 시험기관들과 협력하여 진행하게 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기존 보유한 피부 오가노이드 기술은 피부 재생과 관련된 시험법 및 치료제 개발에 더 특화되어 일정한 양과 질의 모낭을 수급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모낭 평가법 및 이식 치료제의 신속한 사업화를 위하여 모낭에만 집중된 본 기술을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계약을 통해 국내 및 글로벌 탈모치료제 시장에 진출할 초석을 다졌다. 이를 토대로 내년에는 모낭 기반 효능평가법의 사업을 개시하고 이식 기반 탈모치료제의 비임상 효능 평가에 돌입할 계획이다”며 “신속한 사업화와 더불어 상반기 내 매출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