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3:20 (목)
앱클론, 카티 치료제 임상 2상 가속화 위해 추가 자금 확보
앱클론, 카티 치료제 임상 2상 가속화 위해 추가 자금 확보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12.1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제3자배정 전환우선주 발행)를 실시하기로 결의
2024년 하반기 AT101의 품목허가 신속승인 신청 위해 최선 다할 것

[바이오타임즈] 앱클론(174900)이 13일 이사회를 열고, 카티(CAR-T) 치료제 AT101 임상 2상을 가속화하기 위해 총 3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제3자배정 전환우선주 발행)를 실시하기로 결의했다고 공시했다.

발행 조건은 총 27만 6,492주, 발행가액 1만 850원으로, 1년간 보호예수 되며 기관투자가 5개 사가 참여했다. 필요 자금이 많지 않아 참여 기관 및 협의는 최소화해 진행했다고 회사는 밝혔다.

앱클론은 현재 카티 치료제 AT101의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앞서 임상 1상은 4개 병원을 통해 진행했으며, 이번 임상 2상에서는 임상 기관을 총 7개 병원으로 확대했다.

완료된 AT101 임상 1상에서는 ▲중간 농도 이상의 투여 구간에서 환자 전원 완전관해(CR)의 결과를 확인했으며 ▲현재까지 재발이 없고 ▲부작용도 기존의 카티 치료제 대비 매우 낮은 수준으로 보고됐다.

앱클론은 AT101에 대해 최근 암 분야 최상위 학술지인 ‘몰리큘러 캔서’(IF: 37)에 논문을 발표했으며, 임상 1상에서 확인된 기존 글로벌 카티 치료제와의 차별성, 탁월한 치료 효과, 재발 없는 약효 지속성 등으로 인해 학계와 관련 기업들로부터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고 설명한다. 또한 이에 대해 해외 여러 보건 관련 언론매체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며 주요 뉴스로 다루고 있다.

앱클론 관계자는 “현재도 AT101의 임상 2상은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 자금 조달로 임상 속도를 더욱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면서 “해외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AT101의 임상 결과를 통해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기술협력 및 사업화의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국내에서도 2024년 하반기 AT101의 품목허가 신속승인 신청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