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5 16:15 (목)
메디컬에이아이, '급성심근경색 선별 AI' 보건신기술 인증 획득
메디컬에이아이, '급성심근경색 선별 AI' 보건신기술 인증 획득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2.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전도 분석해 급성심근경색 선별 기술, 보건신기술 인증
급성심근경색 10초 내 선별…정확도 91.7%
권준명 대표 “기술특례상장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전문기업 메디컬에이아이(대표 권준명, 김흥석)가 급성심근경색을 선별하는 AI 기술로 보건신기술(New Excellent Technology, 이하 NET)에 인증됐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일 보건복지부는 메디컬에이아이가 개발한 '심전도 분석 알고리즘을 활용한 급성심근경색 선별 기술'을 NET 인증 기술로 고시했다. 보건복지부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보건 분야 신기술 중에서 그 우수성을 검증해 NET 인증을 부여한다.

메디컬에이아이는 내년 상반기 해당 기술을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AiTiAMI(에티아 엠아이)'로 상용화할 계획이다. 신의료기술 평가 결과 AiTiAMI를 혁신 의료 기술로 선정한 보건복지부 고시가 발령되면 의료 현장에서 비급여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인증으로 AiTiAMI는 공공 의료기관에 진입할 가능성이 커졌다. NET 인증 기술을 적용한 제품은 국가 기관, 지자체, 공기업 등 공공기관의 우선구매 대상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급성심근경색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혈전(피떡) 등으로 갑자기 막혀 심장 근육에 혈액을 공급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이로 인해 심장근육이 점차 괴사하며 돌연사로 이어질 수도 있다. 심혈관 질환은 암에 이어 국내 사망원인 2위, 전 세계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위험한 질환이다.

급성심근경색 중에서도 ST분절이 상승하지 않는 급성심근경색은 심전도 검사만으로는 진단이 어려워 추가로 혈액검사 등을 실시한다. 혈액 검사는 채혈을 해야 하며 검사 결과를 받을 때까지 1~2시간이 소요되는 한계가 있다.

이번에 NET 인증을 획득한 '심전도 분석 알고리즘을 활용한 급성심근경색 선별 기술'은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시행할 수 있고, 환자의 심전도를 입력하면 분석 의뢰 후 수초 이내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진단까지 수시간 걸리던 급성심근경색을 10초 내에 선별함으로써 응급상황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식약처 확증임상시험에서 AiTiAMI는 91.7%의 정확도로 급성심근경색을 예측했다. ST분절이 상승하는 급성심근경색(STEMI)의 정확도는 97.8%였으며, 기존의 심전도 판독 방법으로는 진단하기 어려웠던 ST분절이 상승하지 않는 급성심근경색(NSTEMI)의 진단 정확도는 85.8%였다.

권준명 메디컬에이아이 공동대표는 "국내 인증 중에 난이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진 NET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자사의 기술력을 입증하게 돼 기쁘다"며 "기술 인증 실적을 평가 항목으로 삼는 기술특례 상장에서도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