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4:10 (수)
아미코젠, 파트너사 라이산도 우크라이나 전쟁 항생제 내성 문제 해결 제시
아미코젠, 파트너사 라이산도 우크라이나 전쟁 항생제 내성 문제 해결 제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1.1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미코젠-라이산도, 항생제 내성 박테리아 퇴치 치료제 공동개발 매진
총상 군인들에게 메돌라이신 상처 치료제 대량 기증…전시 상황의 응급치료에 큰 도움
메돌라이신 독일 현지 뉴스 보도(사진=아미코젠)
메돌라이신 독일 현지 뉴스 보도(사진=아미코젠)

[바이오타임즈] 바이오 의약 및 헬스케어 전문 기업 아미코젠(092040, 대표이사 박철)이 엔돌라이신 차세대 항생제 사업 파트너사인 라이산도의 메돌라이신 상처 치료제(Medolysin® Wound spray)가 우크라이나 보건부 장관의 긴급 승인을 얻어 우크라이나 각지의 병원에 제공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라이산도는 2009년에 설립된 엔돌라이신 전문 바이오 R&D 기업으로 아미코젠과 2020년부터 ‘인류의 건강에 공헌한다’는 공통된 사명을 가지고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항생제 내성 박테리아를 퇴치하는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메돌라이신은 라이산도의 자체 기술인 Artilysin technology을 통해 개발된 엔돌라이신을 이용해 만성 창상용 의료기기로 개발됐다. 메돌라이신 의료기기는 만성 창상의 병원균인 그람 음성과 그람 양성 박테리아에 대한 특이적 결합과 신속한 세포벽 분해를 통해 박테리아를 사멸시키는 작용 기전과 항생제 내성이 생긴 박테리아도 사멸시킬 수 있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현재 우크라이나는 강력한 항생제조차 효과가 없는 내성에 강한 박테리아로 인한 상처 감염으로 수많은 군인과 피란민이 생명의 위협을 받는 상황이다. 군사 무기의 중금속과 부상자들의 잦은 수술, 무너진 보건 체계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상처 감염 환자는 급증하고 있지만 일반적인 치료법은 효과가 없고,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패혈증의 위험이 상당히 높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라이산도는 우크라이나의 항생제 내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영리 단체인 밤베르크 UA와 함께 메돌라이신 상처 치료제(Medolysin® Wound spray)를 우크라이나 병원에 대량 기증하고, 구호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아미코젠 관계자는 “항생제 내성균으로 인한 패혈증은 사망률이 매우 높고, 중증 환자들의 경우 환부 절단 이외에는 방법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라며, “메돌라이신은 라이산도의 임상 결과에서 괴사조직 100% 감소, 창상 크기 36% 감소 등의 효과를 보인 만성 창상 치료제인만큼 우크라이나 전시 상황의 응급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