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08:55 (일)
온코크로스, 145억 원 프리 IPO 투자유치
온코크로스, 145억 원 프리 IPO 투자유치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1.13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상반기 상장 목표로 상장 예비 심사 청구 신청 계획
유전자 전사체 기반 임상 분야 AI 적용 등 차별화된 기술력과 연구개발 성과 보여

[바이오타임즈] AI 신약 벤처기업 온코크로스는 코스닥 상장 예비 심사 청구를 앞두고 프리 IPO(상장 전 지분투자) 투자를 통해 145억 원의 연구개발 및 운영자금을 유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프리 IPO 투자에는 인터베스트, 에스티캐피탈, 모루자산운용, 패스파인더에이치 등의 기관투자자들이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했으며, 온코크로스와 공동연구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동화약품도 전략적 투자자(SI)로 투자를 단행했다.

온코크로스는 지난 7월 기술성 평가에서 ‘A, A’ 등급을 받으며 기술특례상장 자격을 갖추었으며, 내년 상반기 상장을 목표로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 심사 청구를 신청할 계획이다.

2015년 설립된 온코크로스는 AI 신약 개발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일약품, 대웅제약, 동화약품, JW중외제약, 보령 등 국내외 제약회사 및 바이오텍들과 공동으로 신약을 연구 개발하는 바이오벤처이다.

온코크로스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AI 플랫폼 ‘RAPTOR AI’는 전사체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약물의 최적 적응증을 스크리닝하는 AI 신약 개발 플랫폼으로서, 개발 중인 신약 또는 이미 승인된 약물의 새로운 적응증을 탐색하거나 병용 치료 약물 조합을 도출해 약물의 효능을 높이는 등 신약 연구개발의 효율성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온코크로스는 이번 프리 IPO 투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올해 초 호주에서 글로벌 임상 1상을 완료한 노인성 근감소증 치료제(OC514) 및 심근경색 시 재관류 손상 억제제(OJP3101) 등 주요 파이프라인의 후속 개발을 진행하는 한편, 추가 파이프라인 개발, AI 플랫폼 고도화 등을 위한 연구개발비용과 운영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라운드에 앵커 투자자로서 온코크로스의 프리 IPO 투자를 리드한 인터베스트의 김상균 전무는 “최근 몇 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AI를 활용한 신약 개발이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어떤 기업이 시장을 선도할지 다들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온코크로스가 유전자 전사체 기반 AI, 신약 개발 전 주기 중 임상 분야 AI 적용 등 차별화된 기술력과 연구개발 성과를 보여주었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췄다”라고 말했다.

한편 온코크로스 김이랑 대표는 “바이오 제약 분야의 투자 심리가 냉랭한 가운데에서도 온코크로스는 그동안 국내외 제약회사들과 다양한 공동연구를 진행하며 다수의 파이프라인을 임상 진입 단계까지 개발함으로써 성장 가능성과 사업 가치 면에서 시장의 긍정적인 평가를 끌어낼 수 있었다”며, “온코크로스가 보유하고 있는 신약 파이프라인의 임상 개발과 해외 기술이전을 공격적으로 추진해 AI 신약 개발의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