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5:35 (월)
테라펙스, 유럽종양학회서 비소세포폐암 항암제 전임상 후속 연구 결과 발표
테라펙스, 유럽종양학회서 비소세포폐암 항암제 전임상 후속 연구 결과 발표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0.2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RX-221, 1~3세대 치료제 내성 돌연변이 저해하는 광범위 4세대 EGFR 저해제 후보물질
기존 EGFR 저해제(TKI) 투여군 대비 현저히 약한 종양 억제 효능 확인
테라펙스 이구 대표(맨 오른쪽)가 지난 23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럽종양학회에서 비소세포폐암 표적항암제 'TRX-221'의 전임상 후속 연구 결과를 포스터 발표했다(사진=테라펙스)
테라펙스 이구 대표(맨 오른쪽)가 지난 23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럽종양학회에서 비소세포폐암 표적항암제 'TRX-221'의 전임상 후속 연구 결과를 포스터 발표했다(사진=테라펙스)

[바이오타임즈] 그래디언트 자회사인 테라펙스(대표이사 이구)는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럽종양학회에서 비소세포폐암 표적항암제 ‘TRX-221’의 전임상 후속 연구 결과를 포스터 발표했다고 밝혔다.

테라펙스는 이번 학회에서 TRX-221의 ▲약동학/약력학(PK/PD) 모델링 ▲EGFR 야생형(Wild-type) 종양 이식 마우스 모델을 이용한 생체 내 선택성(In vivo selectivity) ▲뇌 투과율에 대한 실험 결과 등에 대해 발표했으며, 현장에서 많은 연구자 및 제약 바이오 업계 관계자들과 활발한 질의응답과 과학적 논의를 나눴다.

회사의 설명에 따르면 현장에 참가한 전문가들은 TRX-221을 투여한 EGFR 야생형 종양 이식 마우스 모델에서 기존 EGFR 저해제(TKI) 투여군 대비 현저히 약한 종양 억제 효능을 확인한 데이터에 주목했다고 한다.

EGFR 야생형 종양 이식 마우스 모델은 EGFR 돌연변이 종양 이식 마우스 모델과는 달리 약물의 종양 생장 억제 효능이 약할수록 EGFR 정상세포 대비 돌연변이 종양에 대한 선택성을 가짐을 의미한다. EGFR 야생형 종양 이식 마우스 모델에 TRX-221을 고용량 투여했음에도 불구하고 제피티닙(1세대 저해제)과 오시머티닙(3세대 저해제) 대비 훨씬 약한 종양 생장 억제 효능을 보였다고 테라펙스는 설명했다.

또한, 오시머티닙 내성 종양 세포의 두개강 이식 마우스 모델(intracranial mouse model)에서 TRX-221을 반복 투여한 후 뇌와 혈액에 있는 약물 농도를 측정해 적정 수준 이상의 노출도를 확인함으로써 TRX-221의 뇌 투과율 효능을 입증했다.

테라펙스 이구 대표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에서 자사의 TRX-221 전임상 후속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것도 뜻깊었지만, 세계적인 기업들의 차세대 항암제에 대해 다방면으로 경험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였다”며 “임상 파이프라인에 진입한 TRX-221의 첫 환자 투약이 하루빨리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더욱 매진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어 낼 수 있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