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05:25 (일)
EDGC, 국제학술지에 '멀티오믹스 유전체분석' 암 진단 정확도 공개
EDGC, 국제학술지에 '멀티오믹스 유전체분석' 암 진단 정확도 공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9.2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과학기술 논문인용 색인 SCIE(Science Citation Index Expended) 등재 저널 ‘캔서(Cancers)’에 암 진단 정확도 개선 기술 공개
기존 암표지자 검출 방식 대비 획기적으로 높은 정확도(0.983) 공개하며 독자적인 기술력 소개
논문에서 다룬 ‘온코캐치-S’ 독일, 파나마, 터키, 베트남 등에서 서비스 중

[바이오타임즈] AI 기술 발전과 함께 피 한방울로 조기 암 진단(early cancer detection)이 가능한 시대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가 AI 기술 기반 멀티오믹스 유전체 분석 플랫폼을 활용해 암 진단의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 과학기술 논문인용 색인 SCIE(Science Citation Index Expended) 등재 저널 ‘캔서(Cancers)’ 9월호에 실렸다.

‘멀티오믹스 데이터와 머신러닝을 활용한 액체생검 폐암 분류 강화(Enhancing Lung Cancer Classification through Integration of Liquid Biopsy Multi-Omics Data with Machine Learning Techniques)’ 제목의 논문으로, EDGC가 오랜 기간 연구를 통해 암 진단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한 연구 결과를 소개하고 있다.

이 논문에 따르면 EDGC의 독자적인 인공지능 멀티오믹스 플랫폼을 통한 암 분석 정확도는 암 진단 관련 단독 진단 방식에 비해 높은 정확도를 기록했다.

세포유리DNA(cfDNA) 단독 진단 방식은 AUC 0.7 수준, 유전자 복제수(CNV) 단독 진단 방식은 AUC 0.8 수준, 암표지자 단독 진단 방식은 AUC 0.7 수준보다 낮게 기록된 것에 비해 EDGC의 독자적 인공지능으로 통합 분석했을 때의 정확도는 AUC 0.931까지 향상됐다.

이 수치는 약 93%의 확률로 폐암 환자와 정상인을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암 진단 분야에서 매우 높은 정확도이며 획기적인 암 진단 기술로 평가된다.

이 기술을 통해 초기 폐암 환자와 말기 폐암 환자를 구분할 수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EDGC의 멀티오믹스 분석 방법은 초기 폐암 환자(1기, 2기)의 경우 AUC 0.964의 정확도로 구분 가능하고, 말기 폐암 환자(3기, 4기)는 AUC 0.983의 높은 정확도로 구분할 수 있다.

약 96.4%와 98.3%의 확률로 조기 암 환자와 말기 암 환자를 진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EDGC의 멀티오믹스 분석 방법을 통해 조기 암 진단(early cancer detection)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EDGC는 연구소 자체 기술력만으로 개발한 이번 멀티오믹스 분석 방법의 연구결과로 EDGC의 높은 기술력을 증명하며 국제적 관심을 모으고 있다.

EDGC는 논문에서 소개한 온코캐치-S 기술을 현재 독일, 파나마, 터키, 베트남 등에서 서비스 중이며 점차 진출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온코캐치-S서비스는 암표지자, 세포유리DNA(cfDNA, cell free DNA) 농도, 유전자 복제수(CNV, copy number variation)를 통합 분석한 폐암 진단 멀티오믹스(Multi-Omics) 플랫폼이다.

EDGC의 온코캐치는 혈액 내 순환종양 DNA를 최첨단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기술과 생물정보학 기술을 이용해 분석하는 기술이다.

암을 조기에 발견하거나, 암 재발 유무 확인 및 맞춤형 표적 항암제 선택에 활용 가능하다. 온코캐치는 검사 목적 및 방법 등에 따라 온코캐치-E, 온코캐치-S, 온코캐치-CDx와 온코캐치-M 4가지 파이프라인이 있다.

온코캐치-E는 세포유리 DNA(cfDNA) 중 극 미량 존재하는 암세포 유래 순환종양 DNA을 검출할 수 있다.

암 발생과 관련한 후생유전학적 변화인 메틸레이션(Methylation) 패턴 측정이 가능하며,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적용해 다중암을 극초기에 검진할 수 있다.

온코캐치-CDx는 암 환자 대상의 모든 고형암 맞춤 항암제 처방으로 의료진을 지원한다. 온코캐치-M은 암 재발·전이·항암 치료 효과 판별 등을 모니터링하는 프리미엄 서비스다.

EDGC 이민섭 대표는 “온코캐치는 조기에 암을 발견해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치료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주목할 만한 진단 기술이다”며, “앞으로 10대 암을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다중 암 진단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며, 이를 위한 연구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