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00:40 (수)
EDGC, 순천향대 부천병원과 액체생검 공동연구 및 사업화 협약
EDGC, 순천향대 부천병원과 액체생검 공동연구 및 사업화 협약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8.16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 선별검사 위한 유전체 및 후성유전체 기반 액체생검 기술 개발과 상용화 추진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EDGC 에피캐치(EpiCatch) 컨소시엄 참여도 확정…사업 진행 탄력 기대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신응진 원장(왼쪽부터 네 번째)과 EDGC 이민섭 대표이사(왼쪽부터 다섯 번째)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EDGC )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신응진 원장(왼쪽부터 네 번째)과 EDGC 이민섭 대표이사(왼쪽부터 다섯 번째)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EDGC)

[바이오타임즈]유전체 분석 정밀의료 전문기업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가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과 액체생검 공동연구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경기도 부천시 소재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EDGC 이민섭 대표이사, 박의현 연구소장과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신응진 원장, 문종호 진료부원장, 이유경 연구부원장, 박태관 향설의학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EDGC와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은 이번 협약으로 암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한 유전체 및 후성유전체 기반 액체생검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추진한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은 EDGC의 에피캐치(EpiCatch) 컨소시엄 참여도 확정하고, 대장암 및 폐암 메틸화 마커 발굴 연구를 위한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EDGC가 주관하는 에피캐치(EpiCatch) 컨소시엄은 국내외 병원 및 연구시설이 참여해 후생유전학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후생유전학 바이오마커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표준화된 데이터는 딥러닝 신경망 AI 알고리즘 적용으로 암 환자의 메틸레이션 변화를 보다 정확하고 정밀하게 분석한다.

이를 통해 암 진단뿐만 아니라 약물 반응과 질병 예후는 물론 신약후보물질 발굴을 위한 타깃 선정과 검증에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가천대학교 이길여 암·당뇨연구원, 베트남 체크 지노믹스(CHEK Genomics), 미국 세인트 존스 암 연구소(Saint John’s Cancer Institute)가 에피캐치 컨소시엄에 합류했으며, 이번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참여로 연구 및 사업 진행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DGC이민섭 대표는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과의 이번 협약으로 액체생검 연구를 위한 검체 수급 과 공동연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외 우수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에피캐치 컨소시엄에서도 협력해 에피캐치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후생유전체 기반 액체생검 사업화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은 2001년 2월 개원해 지역 주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으며 8년 만에 상급종합병원으로 승격하고, 2015년 인천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됐다.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응급의료기관평가 5년 연속 최우수 등급’, ‘4주기 의료기관 인증 획득(2023.02~2027.02)’, ‘2차 환자경험평가 전국 1위’ 등에 선정되면서 우수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EDGC는 2018년 코스닥에 상장한 국내 대표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이다. 혈액 내 세포 유리 염기서열(Cell-free DNA) 분석을 통한 암 진단 및 산전 진단 액체생검의 최첨단 분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EDGC의 다양한 액체생검 진단 기술은 전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아 현재 30여 개국에 진출 중이다. EDGC는 지난해 액체생검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에 선정됐으며, 빅3 바이오헬스 분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 및 대한민국 기술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