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8 19:15 (토)
원격의료산업협의회,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불편 접수센터’ 운영
원격의료산업협의회,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불편 접수센터’ 운영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06.3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진료 제도 개선을 위한 이용자 의견 수렴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실효성 낮아 의료진부터 감기 환자, 1인 가구, 육아가정에 불편 가중
이용자 불편 사항 및 의견 모아 정부·국회에 전달… 비대면진료 제도 개선에 활용 예정
(사진=)

[바이오타임즈] (사)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산하 원격의료산업협의회(공동회장 장지호 닥터나우 이사, 오수환 엠디스퀘어 대표, 이하 원산협)가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에 대한 이용자 의견 수렴을 위해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불편 접수센터’를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원산협 소속 회원사들은 자사 비대면진료 플랫폼에 불편 접수센터를 운영, 비대면진료 이용 과정에서 생긴 불편 사항과 제도 개선에 대한 의견 등을 청취한다.

접수된 이용자 불편 사례와 의견들은 정부와 국회에 전달하여 비대면진료 제도 개선 및 법제화 방향 수립에 활용될 계획이다.

원산협에 따르면 지난 1일 시작된 보건복지부의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으로 인해 이용자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진료 플랫폼을 이용하는 환자의 대다수가 초진에 해당하는 경증 환자였는데, 재진 중심의 시범사업으로 인해 해당 환자들이 비대면진료를 이용하는 것이 불가능해진 것이다.

실제로 시범사업 이전 17%였던 의료진의 진료 취소율은 40%까지 증가해 이용자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특히 소아청소년과 진료 대란의 대안으로 비대면진료를 적극 이용하던 부모들을 중심으로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시범사업 시행 전 소아청소년과 진료 요청 비율은 19.3%였으나, 최근 7.3%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범사업 이후 야간·휴일 등 의료 공백 상황에서 약 처방이 불가능하게 되어 실효성이 떨어졌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이에 원산협은 불편 접수센터 운영을 통해 이용자들의 불편 사례를 확인하고 해결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자문단’에 이용자 불편사항 및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전달하는 등 비대면진료 제도 개선을 위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원산협 장지호 공동회장은 “이번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은 설계 과정에서부터 가장 중요한 이용자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아 큰 혼란을 가져올 수밖에 없었다“며,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불편 접수센터는 국민 모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비대면진료 제도 마련을 위해 이용자들이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중요한 창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불편 접수센터’는 참여 기업들이 운영하는 비대면진료 앱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보건복지부 요청에 따라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의 내용도 함께 안내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