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1 05:45 (화)
SK바이오사이언스, 송도에 최대 규모 시설투자로 R&PD 센터 설립
SK바이오사이언스, 송도에 최대 규모 시설투자로 R&PD 센터 설립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2.09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257억 원 투자해 연구부터 상업 생산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시설 설립
글로벌 잇는 바이오 허브 구축 목표
2025년 상반기 R&PD 센터 완공되면 본사와 연구소가 송도로 이동
최첨단 연구시설 및 파일럿 플랜트 설립
송도에 세워질 SK바이오사이언스 R&PD 센터 조감도(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송도에 세워질 SK바이오사이언스 R&PD 센터 조감도(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바이오타임즈] SK바이오사이언스가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시설투자를 통해 R&PD센터 설립에 나선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8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송도 글로벌 R&PD 센터(Global Research & Process Development Center, 이하 R&PD 센터)’ 설립을 의결하고, 설립을 위한 절차 진행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날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승인 된 투자비 419억 원(토지비 등)을 포함한 총 3,257억 원을 투자해 송도의 30,413.8㎡(9,200평) 부지에 R&PD 센터를 설립키로 했다. 2025년 상반기 중 R&PD 센터가 완공되면 현재 경기도 판교에 있는 본사와 연구소가 송도로 이동하게 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연구부터 상업 생산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최첨단 R&PD 센터 설립을 통해 기존의 비즈니스 영역을 고도화하고, 신규 감염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글로벌 백신 생태계(Hub)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백신의 연구부터 생산까지 전 과정이 유기적으로 이뤄져, 새로운 감염병 발생 시 100일 이내로 백신이 개발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러한 움직임을 선도하고자 R&PD 센터에 글로벌 기업 및 기관과 협력할 수 있는 오픈 랩(Open Lab)을 설립한다. 오픈 랩은 SK바이오사이언스와의 파트너십을 추진 및 강화하고자 하는 세계 각국의 바이오 기관·기업들의 사무 및 연구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빌&멜린다게이츠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 국제백신연구소(IVI) 등 유수의 글로벌 기관들뿐만 아니라 다수의 산학 주체들이 이미 R&PD센터에서 이뤄질 상생의 바이오 생태계에 주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핵심 중장기 전략 중 하나인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 사업도 한층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글로컬라이제이션은 백신 수요가 높지만 인적·물적 인프라가 충분하지 못한 국가에 SK바이오사이언스의 고도화된 R&D 및 생산 역량을 이식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이뿐만 아니라 연구 역량이 충분하지 않으나 백신 개발의 수요가 있는 국가 기업들과의 협업과 더불어 해당 국가의 바이오 인력 양성 역시 오픈랩에서 이뤄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자체적인 R&D 기술력 고도화 및 자체 백신 파이프라인 강화를 위한 연구 및 생산시설 고도화도 추진한다. 우선 감염병 BSL(biological Safety Level, 생물안전등급)-3 연구시설을 포함한 최첨단 연구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BSL은 생물학적 위험도가 높은 미생물 연구가 가능한 시설에 대한 등급 기준으로, 위험도가 높고 중대 질환을 유발하는 신규 감염병 대응 백신의 개발을 위해서는 BSL-3 수준의 연구시설이 요구된다.

또한 C(D)MO 시장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파일럿 플랜트(Pilot Plant)’도 설립한다. 파일럿 플랜트란 신규 공법이나 제품을 도입하기 전 건설하는 소규모의 시험적 설비를 의미한다. R&PD 센터의 파일럿 플랜트는 가장 까다로운 수준으로 평가받는 cGMP 수준의 생산시설로 설계돼 신규 백신 과제 또는 CDMO 사업에 적극 활용될 계획이다.

파일럿 플랜트에는 신성장 전략 중 하나인 CGT(세포유전자치료제), mRNA, 바이럴벡터(Viral Vector) 등 신규 연구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시설도 마련된다. 특히 SK바이오사이언스가 JV(Joint Venture), M&A 등을 통해 신규 시장에 진출하려는 전략을 세우고 있어, 파일럿 플랜트가 글로벌 바이오 기업들과의 협력 및 투자를 끌어내는 핵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파일럿 플랜트에서 비임상, 임상 및 일부 상업 생산 등을 위한 시료 생산이 가능해짐에 따라 경북 안동에 있는 글로벌 수준의 백신 생산시설인 ‘안동L하우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신규 파이프라인 확대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R&PD 센터는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의 바이오 및 백신 산업 고도화를 위한 꿈의 무대”라며 “체계적인 플랫폼 확대를 통해 경제적 이윤 창출뿐만 아니라 글로벌 네트워크의 코어(Core)로써 전 세계인의 안전한 내일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