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18:30 (월)
와이브레인, 종근당과 우울증 전자약 공동 판매 계약 체결
와이브레인, 종근당과 우울증 전자약 공동 판매 계약 체결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1.3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로 확증 임상을 통해 원내 사용을 허가받은 우울증 전자약
종근당이 국내 독점 유통 및 마케팅 담당
와이브레인은 마인드스팀 공급과 고객 대응 및 A/S 지원
지난 30일 와이브레인과 종근당이 우울증 전자약 마인드스팀의 공동판촉을 위한 계약식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종근당 김영주 대표, 와이브레인 이기원 대표(사진=와이브레인)
지난 30일 와이브레인과 종근당이 우울증 전자약 마인드스팀의 공동판촉을 위한 계약식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종근당 김영주 대표, 와이브레인 이기원 대표(사진=와이브레인)

[바이오타임즈] 멘탈 헬스 전자약 플랫폼 기업 와이브레인(대표 이기원)은 ㈜종근당(대표 김영주)과 우울증 전자약 마인드스팀에 대한 국내 공동 판촉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세계 최초 우울증 전자약인 마인드스팀은 종근당의 유통망을 통해 국내 독점으로 유통될 전망이다.

이번 공동 판촉 계약을 통해 종근당은 와이브레인의 마인드스팀을 독점적으로 공급받아 국내 정신과 의원 대상으로 판매를 진행하게 된다. 종근당은 마인드스팀의 원활한 판매를 위해 학술 활동 및 제품교육 등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와이브레인은 종근당이 최종 판매한 마인드스팀에 대한 제품설치, 고객 문의 및 클레임 등 소비자 대응과 하자 수리 등의 A/S를 담당하게 된다.

이날 계약식 현장에서는 와이브레인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가 공동으로 진행 중인 우울증 바로 알기 블루밴드 캠페인도 소개됐다. 종근당은 이번 계약을 기점으로 국내 우울증의 조기 진단과 치료를 알리는 블루밴드 캠페인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와이브레인 이기원 대표는 “국내 명성 있는 제약사인 종근당과의 공동 판촉은 마인드스팀의 본격적인 국내 유통과 저변 확대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이번 계약을 토대로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함께 진행 중인 블루밴드 캠페인에 대한 협력도 강화해 국내 우울증의 조기 진단과 치료 분위기 조성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종근당 김영주 대표이사는 “세계 최초로 확증 임상을 통해 원내 사용을 허가받은 마인드스팀은 뇌과학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치료 만족도가 높은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며 “2023년 경영 목표를 기반으로 디지털 메디신(Digital Medicine)과 맞춤 의약품 등 신사업 영역을 개척하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선두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마인드스팀은 지난해 6월 신의료유예 대상에 선정되며 비급여로 본격 처방되기 시작해 현재까지 70개 병원에 도입됐고, 누적 처방 건수 1만 5,000건을 달성했다. 2020년 국내 6개 대학병원에서 진행한 다기관 임상 결과 6주 동안 매일 30분씩 마인드스팀을 단독 적용한 결과 우울 증상의 관해율은 62.8%를 나타냈다. 기존 항우울제의 관해율(약 50%) 보다 12.8% 더 높은 증상 개선 수치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