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09:40 (금)
티앤알바이오팹, 고정밀 3차원 바이오프린팅 기술 美 특허 취득
티앤알바이오팹, 고정밀 3차원 바이오프린팅 기술 美 특허 취득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11.2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종 잉크 속 세포의 생존율 개선 및 고정밀 삼차원 프린팅 기술 구현
다양한 인공조직·오가노이드 개발 및 제작에 활용 기대

[바이오타임즈]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기업 ㈜티앤알바이오팹(대표이사 윤원수)이 ‘삼차원 프린팅용 잉크를 공급하는 방법 및 이를 이용한 삼차원 프린팅 방법’에 대해 미국 특허 취득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특허 기술은 두 가지 이상의 세포를 포함하는 복합조직의 정밀 패턴을 구현할 수 있는 바이오 프린팅 기술로, 시린지(수용부) 내부에 잉크를 삼차원 형상으로 미리 패터닝한 후 조형 판에 인쇄해 마이크로 단위의 정밀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구현하는 기법이다.

회사는 앞서 한국, 중국, 일본 특허 등록을 완료했으며, 유럽에도 특허를 출원해 등록 심사 절차가 진행 중이다.

해당 기술은 다종 잉크의 개수에 비례해 증가하는 재료공급시스템의 부피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고, 잉크 토출 시 발생하는 전단응력이 저감됨에 따라 세포 생존율을 향상할 수 있다는 장점을 동시에 지닌다는 설명이다.

또한 기존 바이오프린팅 기술의 정밀도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신개념 고정밀 바이오프린팅 기술로서, 이를 통해 인체를 구성하고 있는 조직(Tissue)의 복잡한 형상까지도 정밀하게 구현할 수 있어 다양한 인공조직/오가노이드(장기유사체, 인공장기) 개발 및 제작에 활용할 수 있다. 향후 티앤알바이오팹은 현재 개발 중인 피부, 혈관, 간, 심장 조직의 프린팅에 해당 기술을 광범위하게 적용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미국 특허 취득으로 수년간 축적해온 바이오프린팅 기술의 독보적인 우위를 견고히 하는 동시에, 이와 관련된 상용화 제품을 지속 출시함으로써 미국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회사가 개발 중인 생체재료 기술, 줄기세포 기술 등과의 결합을 통해 재생의료의 혁신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