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5 15:50 (목)
아이도트, ‘닥터앤서 2.0’ 갑상샘암 재발 예측 소프트웨어 개발 참여
아이도트, ‘닥터앤서 2.0’ 갑상샘암 재발 예측 소프트웨어 개발 참여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05.1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학교병원 의료 인공지능팀과 공동개발
2023년까지 갑상샘암 재발 예측 모델 및 소프트웨어 시제품 개발 완료

[바이오타임즈] 아이도트(대표 정재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인공지능(AI) 정밀 의료 솔루션 ‘닥터앤서2.0’ 개발 사업에 충북대학교병원 의료 인공지능팀과 참여해 2024년까지 갑상샘암(갑상선암) 재발 예측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고 10일 밝혔다.

닥터앤서2.0은 닥터앤서 두 번째 프로젝트로 폐렴, 간질환 등 12개 질환을 대상으로 AI 의료 소프트웨어를 개발, 의료 서비스 질 개선과 의료비 절감 등 국민 건강 및 삶의 질을 개선하는 게 목표다.

아이도트는 닥터앤서 2.0의 대상으로 선정된 12개 질환 가운데 하나인 갑상샘암의 재발을 예측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회사는 2023년까지 갑상샘암 재발 예측 모델 및 소프트웨어 시제품 개발을 마치고, 인허가가 진행되고 있는 경동맥 초음파 인공지능 스크리닝 시스템과 접목해 2024년부터 본격적인 상용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해당 연구 책임자인 아이도트 R&D 연구소 서비스 개발팀 이강빈 팀장은 “갑상샘암은 재발 확률이 높고, 다른 부위로 전이되기도 쉬운 질환”이라며 “이번 프로젝트가 갑상샘암 재발에 발 빠르게 대처하는 계기가 돼 많은 환자가 재발 걱정에서 벗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이도트는 갑상샘암 재발 예측 프로그램 외에도 △자궁경부암 인공지능 진단 시스템 ‘써비레이AI’ △뇌졸중 사전 예방 경동맥 진단 시스템 ‘소노닷 AI’ △소화기 내시경 실시간 검진 시스템 ‘기가닷 AI’를 개발해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실증 특례 사업자 및 강원도 규제 특구 사업자로 각각 선정돼 요관결석 인공지능 시스템, 인공지능 간질환 사전 진단 시스템을 개발했다.

아이도트의 제품은 모두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을 통해 성공적으로 개발을 완료했으며, 이 가운데 써비레이 AI는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인도 및 중남미 국가 등 여러 국가의 러브콜을 받을 정도로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