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10:05 (일)
수젠텍이 개발한 '결핵 진단키트' 건강보험에 등재
수젠텍이 개발한 '결핵 진단키트' 건강보험에 등재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12.0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 사옥에서 열린 수젠텍 코스닥시장 신규상장기념식에서 김현철 한국IR협의회 부회장(왼쪽부터), 정운수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 손미진 수젠텍 대표이사,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송윤진 코스닥협회 부회장이 박수치고 있다. (한국거래소 제공)/뉴스1

바이오 진단기업 수젠텍은 전세계 최초로 개발한 혈액 기반의 결핵 진단키트가 건강보험에 등재했다고 6일 밝혔다.

수젠텍에 따르면 12월4일 고시한 보건복지부의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개정에 따라 수젠텍이 만든 '결핵균 특이항원 혈액검사'가 건강보험 항목으로 등재했다. 이에 따라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 또는 병리과 전문의가 있는 전국 300여개 종합병원과 복지부 산하 의료기관에서 이 진단키트를 사용할 수 있다.

'결핵균 특이항원 혈액검사'는 복지부가 규제 개혁의 일환으로 지난 2월 도입한 '체외진단검사 신의료기술평가 유예제도' 1호 대상으로 지정되면서 1년 이상 소요되는 신의료기술평가를 유예 받으면서 건강보험에 등재하게 됐다. 이 진단키트는 사후 신의료기술평가를 받게 된다.

결핵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중점 관리하는 3대 감염성 질환 중 하나다. 전세계 인구의 3분의 1이 결핵균을 보유한 잠복결핵 환자다. 잠복결핵 환자 5~10%가 결핵 증상이 나타나는 활동결핵 환자로 발전한다. 매년 전세계적으로 1000만명이 신규 활동결핵 진단을 받고 있다. 연간 사망자는 160만여명이다. 시장 규모는 2조~3조원 규모로 추정된다.

그동안 결핵 진단은 환자 폐에서 깊은 객담(가래)을 추출하는 복잡한 방식으로 이뤄졌다. 어린이나 노인들이 검사를 받는데 불편이 클 수밖에 없다. 객담을 뽑아내도 감염과 오염 사고로 인해 신속한 진단도 어려웠다.

손미진 수젠텍 대표이사는 "해외 여러 국가의 보건당국과 유통사, 국제의료기구 등과 임상, 라이선스 계약, 시장 진출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