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바이오 기술 활용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바이오 기술 활용
  • 유국현 기자
  • 승인 2019.12.3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량작물 종자전염 바이러스 피해해석 및 현장진단키트 개발 착수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사진출처: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사진출처: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타임즈]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원장 김기준) 바이오센터가 ‘식량작물 종자전염 바이러스 피해해석 및 현장진단키트 개발’ 연구를 진행한다.

식량작물 종자전염 바이러스 피해해석 및 현장진단키트 개발은 농촌진흥청의 ‘농업과학기술 연구개발사업’ 일환으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진행된다.

최근 콩은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콩모자이크 바이러스(Soybean mosaic virus : SMV) 뿐만 아니라 다양한 바이러스가 추가 발생하고 있지만, 국내 연구는 SMV에 국한돼 있어 신종 바이러스에 대한 종자전염 분석이 필요한 상황이다.

팥 역시 기존 3종의 바이러스에서 8종의 바이러스가 추가 확인됐다. 국내 팥 재배면적 증가로 바이러스 종자감염 현황 연구가 시급한 상황이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장에서 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는 현장진단키트 공급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으나, 일부 농촌진흥청에서 공급하는 진단키트를 제외하고는 전량 수입해 고가로 판매되기 때문에 농민들이 쉽게 사용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키트 개발로 초기 진단이 가능할 경우 감자걀쭉병(PSTVd), 토마토퇴록바이러스(ToCV), 순무황색모자이크바이러스(TYMV), 비트웨스턴옐로바이러스(BWYV) 등의 확산 억제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김기준 원장은 “현장 확진 기술이 개발되면 바이러스 발생 현장에서 선제적 차단이 가능하게 때문에 안정적인 농업 생산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연구와 성과를 통해 경기도뿐만 아니라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유국현 기자] koreamna7@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