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5 07:35 (토)
백스다임, 일본뇌염 백신 개발 국책과제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
백스다임, 일본뇌염 백신 개발 국책과제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4.2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보건복지부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의 필수예방접종자급화 사업
가톨릭의대 서상욱 교수팀과 일본뇌염 유전자재조합 백신 개발 공동연구
생산성과 품질 관리가 향상된 유전자재조합 합성 항원 백신 생산 목표

[바이오타임즈] 단백질 신속 생산 원천기술을 보유한 주식회사 백스다임(VAXDIGM, 대표 김성재)은 보건복지부 산하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VITAL-Korea)의 2024년도 1차 ‘필수예방접종자급화’ 분야의 일본뇌염 백신 개발 프로젝트(연구개발 과제 번호: RS-2024-00335717)가 정부 지원 과제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백스다임이 주관연구기관을 맡고,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서상욱 교수팀이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비임상 연구를 위한 본과제는 2025년 6월 30일까지 GMP 시설에서 임상시험의약품 생산 및 품질평가와 임상시험의약품을 사용한 독성 및 유효성 평가를 통해 임상시험 승인을 목표로 진행되며, 국가지원 연구비가 8억 7,500만 원 지원되는 프로젝트이다.

일본뇌염 백신이 국내에 도입되기 이전에는 매년 수천 명의 환자가 발생했지만, 1971년 백신 도입 이후에는 환자 수가 크게 감소했다. 하지만 백신의 도입 이후에도 일본뇌염에 의한 발병은 지속되어 완전한 종식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현재 상용화된 일본뇌염 백신은 1세대 백신 개발 및 생산 방식인 사백신 또는 생백신 방식으로 생산되어, 유전자재조합 백신에 비해 생산성 및 품질 관리 문제가 관찰된다. 따라서 유전자재조합 백신 신속 생산 플랫폼을 활용한 생산성 및 품질 관리 향상이 필요하다.

UNICEF 일본뇌염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뇌염 백신 시장은 2023년에는 3조 2,000억 원 수준이었으며, 연평균 8%가 성장해 2031년에는 5조 5,000억 원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스다임 김성재 대표는 “일본뇌염 백신은 국가필수예방 접종 백신에 해당하지만 완제품을 수입하거나 원액을 수입해 제조하는 방식으로 판매되며, 백신 주권을 위해 국내 자급화가 필요한 백신 중 하나이다. 백스다임은 안전성, 생산성과 품질 관리가 향상된 유전자재조합 합성 항원 백신 생산으로, 이러한 일본뇌염 백신 시장을 과점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는 “백스다임은 독보적인 미생물 기반 단백질 신속 생산 플랫폼을 이용해 효과성, 안전성, 생산성이 향상된 여러 단백질 제품을 개발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국내 대학, 임상시험수탁기관, 생산기관, 글로벌 네트워크 및 정부 기관 연계를 염두에 두고 있다. 앞으로 국내의 높은 기술력을 이용해 자체 개발된 단백질 제품들을 통해 대한민국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데 일조할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선정 소감을 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