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01:55 (월)
카이헬스, AI 배아분석 SW 확증 임상시험 계획 승인
카이헬스, AI 배아분석 SW 확증 임상시험 계획 승인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4.1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타 엠브리오' 난임 시술 시 생성되는 배아 분석 의료기기 소프트웨어
분당서울대병원과 좋은문화병원서 임상 진행
연내 국내 식약처 인증 완료 계획
(사진=)
카이헬스의 AI 배아 분석 소프트웨어 '비타 엠브리오' 관련 이미지(사진=카이헬스)

[바이오타임즈] 난임 인공지능(AI) 기업 카이헬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AI 배아분석 소프트웨어 ‘비타 엠브리오(Vita Embryo)’ 확증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비타 엠브리오는 난임 시술 시 생성되는 배아를 분석하는 의료기기 소프트웨어로, 이번 임상시험은 분당서울대병원과 좋은문화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카이헬스는 앞서 유럽과 싱가포르에서 의료기기 인증을 획득하였으며, 이번 임상시험을 통해 올해 안에 국내 식약처 인증을 완료할 계획이다.

난임치료 성공은 양질의 배아를 생성하고 선별해 이식하는 데에 달려있다. 현재 의료진이 배아를 선별하는 과정은 주관적 판단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카이헬스의 AI 기술은 임신 가능성이 높은 배아를 골라내는 정확도와 객관성을 향상해 임신까지 걸리는 시간 및 비용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난임 전문 산부인과 의사 출신인 이혜준 카이헬스 대표는 “저출산 극복을 위해서는 아기를 낳기를 절실히 원하는 난임부부를 돕는 일이 제일 효과적”이라며 “배아 분석 AI를 임상에 도입해 더 많은 난임부부가 건강한 아기를 가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