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6:15 (목)
에스엘에스바이오, 소 임신 진단키트 美 특허
에스엘에스바이오, 소 임신 진단키트 美 특허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4.1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 임신 진단키트와 신속 알러지 진단키트 제품의 합산 매출 300억 원 목표…글로벌 매출 확대 기대

[바이오타임즈] 에스엘에스바이오(246250, 대표이사 이영태)가 자사의 소 임신 진단키트 제품에 대해 미국 특허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에스엘에스바이오는 지난해 10월 소 임신 진단키트(Ssmartest Bovine Pregnancy Rapid Kit)의 호주, 중국 특허 등록을 완료한 데 이어 이번 미국 특허까지 취득함으로써 주요 낙농 국가 3곳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다.

에스엘에스바이오의 소 임신 진단키트는 소의 인공수정 4주 이후 0.1cc의 극소량의 혈액만으로 10분 안에 누구나 간편하게 소의 임신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제품으로, 국내에서는 이미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현재 국내 소(육우) 사육 시장의 규모는 2021년 기준 약 390만 마리로, 3.4%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인다.

세계 시장에서는 약 15억 마리가 사육되고 있으며, 연평균 성장률은 1.1%를 기록 중이다. 육우 대상의 글로벌 소 임신 진단키트 시장 규모는 연간 약 4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회사 관계자는 "소 임신 진단키트 제품의 수출 증대를 위해 주요국에서 현지 합작 회사 설립을 검토 중이며,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

이어 "특히 일본과 호주 등 최대 낙농∙축산 국가에서는 현재 축산업 디지털화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와 더불어 번식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으로 소 임신 진단키트 사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수출 증대 전략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에스엘에스바이오는 현재 EU 국가에서도 해당 제품에 대한 OA 대응(특허 취득을 위한 의견서 제출) 과정 중에 있으며, 올해 3분기 중 EU 특허 취득까지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미국, 호주 등 주요 선진국뿐만 아니라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국가와 남미 국가에서도 이 제품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증가하고 있어 매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는 이 제품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성능 개선을 통해 장기적인 안정성과 검사의 민감도를 높인 신제품도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에스엘에스바이오는 현지 합작 법인 설립 및 해외 유통망 확충을 통해, '소 임신 진단키트'와 또 다른 진단 제품 '신속 알레르기 진단키트'의 합산 매출 규모를 300억 원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이영태 에스엘에스바이오 대표이사는 "캐시카우 사업인 의약품 품질관리 사업과 신약 개발 지원 부문의 항체/세포 치료제, 백신 등 첨단 의약품 신규 수주 증가, NALF∙NTMD 등 원천 플랫폼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신규 신속진단키트(결핵, 댕기열, 지카 바이러스, 비타민D 등) 제품 연구 개발과 출시를 통해 지속해 매출 및 영업 이익 증가를 예상한다"며 "이를 통해 주주가치 증대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