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5:55 (월)
씨젠,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
씨젠,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2.1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1,005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9.4% 증가, 영업이익 35억 원 흑자 달성
비코로나 매출 10분기 연속 증가세, YoY평균 32.8% 성장
호흡기 세균(PB)∙소화기(GI)∙HPV 제품 30~50%대 성장
마이크로소프트와 전략적 협약 체결하며 기술 공유 사업 가속화

[바이오타임즈] PCR 분자 진단 토탈솔루션 기업 씨젠이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을 적용한 지난해 실적을 공시하며 잠정 집계 결과 지난해 4분기 매출 1,005억 원, 영업이익 35억 원(순이익 57억 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은 전 분기 대비 9.4% 증가하며 지난해 분기 실적 기준 첫 1,000억 원대를 돌파하는 등 확연한 반등세를 나타냈으며 영업이익은 흑자전환을 기록했다.

2022년 3분기 이후 하락세를 면치 못했던 매출은 지난해 2분기 바닥을 다진 후 지속적인 상승세다.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한 이유에 대해 회사 측은 매출 성장과 더불어 효율적인 비용 운용의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비코로나 시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4% 증가하며 꾸준히 성장, 10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이 기간 동안 분기 평균 성장률은 32.8%에 달했다.

호흡기 세균(PB) 제품은 바이러스 단독검사와 동시검사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4% 늘어났다. 소화기 종합(GI) 제품은 35%, 자궁경부암(인유두종바이러스, HPV) 진단 제품은 36% 증가했다.

이는 시장조사기관 퓨처마켓인사이트가 전망한 2022~2032년 연평균 글로벌 분자진단 성장률(18%)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다.

회사 측은 “PB와 GI 제품의 경우 신드로믹 분자진단 검사 수요가 늘고 있으며 HPV 제품 역시 유럽 내 자궁경부암 선별검사에서 적합성이 확인되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2023년 연간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은 3,674억 원이며 영업 적자는 301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엔데믹의 영향으로 코로나 관련 매출 실적이 급감하면서 전년 대비 매출은 43% 수준으로 감소했으며 영업 이익은 1,959억 원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하지만 비코로나 제품 판매가 꾸준히 늘어나고 코로나 제품 매출은 안정세를 기록하는데 힘입어 지난해 4분기에는 매출 1,000억 원대를 넘어섰고 영업이익도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평가된다.

진단시약과 추출시약을 합한 지난해 총 시약 매출은 2,880억 원(진단시약 2,563억 원, 추출시약 317억 원)으로, 전체 매출의 78%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비코로나 시약 매출은 2,154억 원으로 진단시약 매출의 84%를 차지했지만, 409억 원을 기록한 코로나 시약 매출은 16%에 그쳤다. 비코로나 시약 매출 실적을 최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0년 946억 원, 2021년 1,252억 원, 2022년 1,642억 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3년 새 2.3배 가량 증가했다.

한편, 씨젠은 중장기 사업전략인 기술 공유사업 등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 유통기업으로의 전면적 쇄신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1월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전략적 협약 체결이 대표적인 사례다.

먼저 씨젠은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을 통해 생명공학기술(BT)과 정보기술(IT)을 융합한 디지털혁신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오픈AI 기반의 개발자동화시스템(SGDDS)을 구현하는 한편, 기술 공유사업 등 신사업 관련 업무 전산화∙자동화도 본격화할 계획이다. 씨젠이 최근 국내 IT기업 브렉스 인수를 통해 맞춤형 소프트웨어의 기획∙개발 및 관련 시스템 구축에 나서는 것도 디지털혁신의 일환이다.

씨젠은 SGDDS 개발 자동화와 함께 독보적인 신드로믹 정량 PCR 기술을 각국 선도기업들에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씨젠과 마이크로소프트는 글로벌 컨소시엄을 구성할 참여기업을 확대함으로써 전 세계 각국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해 향후 팬데믹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모든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구현하겠다는 목표에 뜻을 같이했다.

씨젠은 기술 공유 사업의 일환으로 세계 최고 권위의 과학 학술지 네이처를 펴내는 스프링거 네이처(Springer Nature)와 전 세계 전문가들이 씨젠의 개발솔루션으로 시약개발에 참여하는 시약개발 글로벌 공모 프로젝트(Open Innovation Program powered by Seegene)를 진행 중이다.

신드로믹 정량 PCR 진단시약 15종 개발을 위해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46개 국가에서 약 300건의 임상과제 지원서가 접수되는 등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최종 평가와 과제 수행자는 오는 3월 발표될 예정이다.

이준혁 씨젠 IR 실장은 “엔데믹 전환 이후 지속적인 체질 개선 노력을 통해 비코로나 제품 성장을 이끈 결과 시장전망보다 빠르게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비코로나 제품과 기술공유사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며 중장기 성장을 끌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