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23:25 (일)
테라젠바이오, 가짜 변이 구별하는 새로운 AI 모델 논문 ‘사이언티픽 리포츠’ 게재 승인
테라젠바이오, 가짜 변이 구별하는 새로운 AI 모델 논문 ‘사이언티픽 리포츠’ 게재 승인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2.01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9.6%의 가짜 변이를 제거하고 87.1% 진짜 변이를 밝혀내는 방법에 관한 내용
FFPE 샘플의 어려움으로 연구에 한계를 느끼는 연구자에게 더 질 좋은 서비스 제공 기대

[바이오타임즈] 글로벌 유전체 분석 서비스 및 AI 기반 신약 개발기업 테라젠바이오(대표황태순)의 논문이 세계적인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게재 승인됐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논문 내용은 기존 모델들과 비교하면 향상된 성능을 보이며, 99.6%의 가짜 변이를 제거하고 87.1% 진짜 변이를 밝혀내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논문에 소개된 DEEPOMICS® FFPE는 Formalin-Fixed, Paraffin-Embedded(FFPE) 조직 샘플에서 발생하는 가짜 변이를 구별하는 새로운 AI 모델로, FFPE 검체 기반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크게 줄여 임상시험 및 임상 검체 분석의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테라젠바이오 백순명 연구소장(CTO)은 “본 논문이 FFPE 샘플의 어려움으로 연구에 한계를 느끼는 국내외 연구자에 더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며 “테라젠바이오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는 데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테라젠바이오 홍성의 부소장은 “지속적인 연구개발적 차별성을 가지고 보다 신뢰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본 연구 결과는 테라젠바이오의 암 백신의 정확도를 높이는 첫 단추가 될 것이다" 라고 설명했다.

테라젠바이오는 종양의 돌연변이를 인지하는 T 세포를 선별적으로 자극해 면역세포의 활성화를 돕는 치료용 신 항원(Neoantigen) 암 백신을 연구개발 중이다. 신 항원 암 백신 분야는 개인마다 서로 다른 종양의 돌연변이 정보를 바탕으로 신 항원을 선택한다는 면에서 개인 맞춤화 치료제의 개념을 적용할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기 때문에 암 치료제 개발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테라젠바이오는 2023년 한 해 동안 신 항원 예측 특허를 추가로 11건 출원, 3건 등록을 완료한 바 있다. 향후 유전체 빅데이터 플랫폼 DEEPOMICS®와 유전체 기반 혁신적 솔루션 개발을 위해 환자별 맞춤 치료 타깃과 신약 개발에 대한 연구개발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