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17:20 (수)
카이노스메드, ‘KM-819’의 파킨슨병, 다계통 위축증 용도 특허 이스라엘에서 획득
카이노스메드, ‘KM-819’의 파킨슨병, 다계통 위축증 용도 특허 이스라엘에서 획득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1.2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T 특허 출원 국가 중 멕시코, 러시아에 이어 세 번째 특허 획득
미국과 한국에서 임상 순항 중, 에이즈치료제에 이어 혁신적인 신약 개발 성공에 집중할 것

[바이오타임즈] 혁신 의약품 개발 전문 기업 카이노스메드(284620)는 현재 임상 2상 진행 중인 파킨슨병과 다계통 위축증(MSA)을 포함한 뇌 신경계 질환 용도에 대한 KM-819의 특허가 이스라엘에서 등록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전 세계 국제 PCT 출원 국가 중 멕시코, 러시아에 이어 세 번째로 등록 허여를 받은 것이며, 주요 선진시장인 미국과 유럽 등 다른 국가에서의 특허허여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M-819의 효능은 신경 세포의 사멸을 억제하는 것으로, 신경 세포 보호 효과는 물론 세포 내의 알파시뉴클레인의 축적을 저해해 이로 인한 세포에 대한 독성을 제거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알파시뉴클레인이라는 단백질은 신경 세포 내에서 비정상적인 구조가 일단 형성되면 새포 내에 축적되고, 이들이 세포 내의 여러 정상 작용을 저해해 독성을 나타낸다. 이로 인해 파킨슨병, 다계통 위축증, 루이소체치매(Dementia with Lewy Body) 등 시뉴클레이노질환군(Synucleinopathy)이라는 여러 질환을 유도하는 주요 병인으로 알려져 있다.

KM-819는 FAF1이라는 타깃 단백질을 저해해 세포 내에 오토파지(Autophagy)라는 세포 내의 특수기작을 증가시켜서 축적된 독성 알파시뉴클레인 단백질을 분해해 없앤다. 이러한 효과는 연구논문을 통해서도 이미 발표한 바 있다. 즉 KM-819는 세포 사멸 저해와 알파시뉴클레인의 분해의 두 가지 작용으로 파킨슨병과 같은 진행성 질환을 막는 질환 조절 치료(disease modifying drug) 접근의 약물이다.

KM-819는 이러한 실험적으로 입증된 효과로 파킨슨병뿐만 아니라 다계통 위축증과 루이소체치매 등 여러 질환에 대한 치료 효과가 기대돼 적응증 확대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KM-819는 다계통 위축증으로는 국내에서, 파킨슨병으로는 미국에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미국 임상의 경우 Part 1a 결과 세 가지 용량 모두에서 부작용 없음을 확인하고 다음 단계인 2상 Part 1b를 통해 진행 중이다. 올해 중 후반에 파킨슨병 환자 대상 2년간의 Part 2 치료 임상이 시작될 전망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다계통 위축증 및 파킨슨병 치료제 시장 규모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다계통 위축증은 주요 7개국 시장 중심으로 2019년 약 1,900억 원의 약물 시장이 형성돼 있으며, 연간 4%씩 성장해 2032년 약 3,200억 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파킨슨병 치료제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19년 35억 달러(4조 5,500억 원)에서 2029년 115억 달러(14조 9,500억 원)로 연평균 12.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국이 2019년 기준 약 18억 달러(2조 3,400억 원)로 전체 파킨슨병 시장의 51.5%를 차지하고 있다.

카이노스메드 관계자는 “KM819의 글로벌 특허 확보가 확대되면서 국제적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국내 및 미국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에이즈 치료제 KM-023에 이어 혁신적인 신약 개발 성공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