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23:00 (일)
온코닉테라퓨틱스, 기평 통과… 연내 코스닥 예비심사 청구 계획
온코닉테라퓨틱스, 기평 통과… 연내 코스닥 예비심사 청구 계획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1.18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AB 계열 신약 ‘자스타프라잔’ 최종 허가 단계…기술의 완성도 및 사업성 인정받아
풍부한 자체 자본력을 바탕으로 연구개발의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온코닉테라퓨틱스 연구소 전경(사진=온코닉테라퓨틱스)
온코닉테라퓨틱스 연구소 전경(사진=온코닉테라퓨틱스)

[바이오타임즈] 온코닉테라퓨틱스(대표 김존/이하 온코닉)는 코스닥 기술 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18일 밝혔다. 평가기관은 나이스평가정보와 한국발명진흥회이며 평가 등급은 ‘A’, ‘BBB’를 받았다.

회사 측은 “최근 상장 기준 요건이 까다로워지면서 평가기관들 또한 눈높이가 높아짐에도 불구하고 온코닉은 핵심 기술에 대한 완성도, 우위성, 사업화 역량 및 미래 성장 가능성 등 다방면에 걸쳐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한다.

특히, 주요 파이프라인인 P-CAB 계열 신약 ‘자스타프라잔’이 지난해 3월, 1억 2,750만 달러(약 1,600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점과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지난해 6월 신약 허가 승인(NDA)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함에 따라 기술의 완성도 및 사업성 측면에서 좋은 결과를 받는데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온코닉은 제일약품을 비롯해 국내 유수의 바이오 전문 투자 벤처 캐피털사들과 주요 국책은행이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바이오 투자심리 빙하기였던 지난 2022년 26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하며 누적 투자 560억 원을 확보해 이미 시장에서 그 기술성 및 사업성을 인정받았다.

온코닉의 주요 파이프라인으로는 자스타프라잔(OCN-101/JP-1366) 외에, PARP/Tankyrase 이중 저해 표적항암제인 네수파립(OCN-201/JPI-547)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다수의 항암 후보물질을 자체 연구 중이다.

특히 자스타프라잔은 위식도 역류질환 등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이 기존 PPI(프로톤펌프저해제)제제에서 P-CAB 제제로 빠르게 대체되며 급성장하고 있어 올해 허가가 완료될 경우 약 1.5조 원 규모의 소화성 궤양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온코닉은 기술성 평가를 거친 특례 상장기업임에도 불구하고 확실한 캐시카우를 확보하면서 안정적인 수익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이는 후속 파이프라인에 대한 연구개발 및 투자에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자본시장 관계자에 따르면 “온코닉이 신약 허가를 받고 시장에서 가시적인 수익을 확보하게 되면, 기존과는 다른 풍부한 자체 자본력을 바탕으로 연구개발의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며, “신규 유상증자 및 CB 발행 등을 통한 주주가치 희석 가능성이 적은 차별성 있는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온코닉은 코스닥 상장 추진을 통해 자스타프라잔과 네수파립의 적응증 확대와 함께 신규 후속 파이프라인에 더욱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확보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하는 혁신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복안이다.

김존 온코닉테라퓨틱스 대표이사는 “이번 결과는 우리의 연구개발 기술력과 다양한 성과를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성을 가진 기업임을 인정받게 된 뜻깊은 결과”라며, “코스닥 시장 상장 준비에 속도를 내 국내 바이오산업의 신뢰를 한층 높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온코닉테라퓨틱스는 올해 코스닥 예비심사 청구 수순을 밟을 계획이며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