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2:10 (금)
루닛, 덴마크 연구팀과 AI-전문의 유방촬영술 판독 비교 연구 결과 공개
루닛, 덴마크 연구팀과 AI-전문의 유방촬영술 판독 비교 연구 결과 공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1.2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영상의학 학술지 ‘European Radiology’ 게재
이중 판독 과정에서 AI가 전문의의 1차 판독을 보조하거나 대체할 가능성 보여줘
루닛 유방촬영술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사진=루닛)
루닛 유방촬영술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사진=루닛)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유방촬영술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의 암 진단 능력이 1차 판독 전문의(First-Reading Breast Radiologist)와 유사하거나 더 나은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유럽 영상의학 학술지 ‘European Radiology(IF 7.0)’에 게재됐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유럽에서는 유방암 검진 시 영상의학과 전문의 두 명이 판독을 진행(Double Reading)하도록 권고하는 가운데, 연구팀은 루닛 AI 솔루션과 1차 영상의학 전문의의 결과를 비교해 AI의 암 진단 능력을 평가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남덴마크대학교(University of Southern Denmark) 임상연구과 요한 퀼 박사(Dr. Johanne Kühl)와 모하마드 탈랄 엘하킴 박사(Dr. Mohammad Talal Elhakim) 및 연구팀은 2014년 8월부터 2018년 8월까지 덴마크 남부 지역에서 진행된 24만 9,402건의 유방촬영술 사례를 분석했다.

루닛 AI 솔루션은 1차 판독 전문의들의 평균 민감도(Sensitivity, 암 환자를 암 환자로 판정할 확률)를 임곗값으로 적용한 AI 모델(이하 AIsens 모델)과 1차 판독 전문의들의 평균 특이도(Specificity, 암 환자가 아닌 일반인을 암이 아닌 것으로 판정할 확률)를 임곗값으로 적용한 AI 모델(이하 AIspec 모델)로 사례들을 판독했다. 임곗값을 초과하는 경우 암 추가 검사를 위해 환자를 다시 소환하는 ‘리콜(Recall)’ 대상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AIsens 모델은 1차 판독 전문의보다 특이도(97.5% 대 97.7%)와 양성예측값(17.5% 대 18.7%)이 약간 낮았으나, 리콜률은 더 높았다(3.0% 대 2.8%). 이는 AI가 유방 이상 징후를 거의 놓치지 않으며, 더 많은 잠재적 암 사례를 식별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는 설명이다.

AIspec 모델은 전문의와 유사한 정확도 결과를 보였다. 또한, AIsens, AIspec 모델 모두 전문의보다 암을 적게 발견했지만(AIsens 1,166건, AIspec 1,156건, 전문의 1,252건), 유방촬영술 검사 주기 사이에 발생한 간격암(Interval Cancer)은 약 3~4배 더 발견했으며(AIsens 126건, AIspec 117건, 전문의 39건), 유방암 및 다른 암종도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이중 판독 과정에서 AI가 전문의의 1차 판독을 보조하거나 대체할 가능성을 보여주며, AI의 적용이 암 검출률을 더욱 높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유럽에서 영상의학과 전문의 부족 문제가 지속되는 가운데, AI 도입에 대한 수요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AI가 암 검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것으로, 루닛은 전 세계 의료진의 부담을 줄이고 환자에게 더 정확한 진단을 제공하기 위해 AI 성능을 지속해서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루닛은 올해 2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자회사 ‘루닛 유럽 홀딩스(Lunit Europe Holdings)’를 설립하고, 유럽 시장에서의 영업력 확대와 AI 기술의 현지 적용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