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10:10 (일)
에스티팜, 코로나 mRNA 백신 임상 1상 중간결과서 글로벌 경쟁력 확인
에스티팜, 코로나 mRNA 백신 임상 1상 중간결과서 글로벌 경쟁력 확인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1.1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등 글로벌 mRNA 백신과 동등 이상의 중화항체 역가 및 항체 양전율 확인
긍정적인 임상 데이터로 SmartCap® 경쟁력 입증, 향후 mRNA CDMO 사업에 탄력 전망
STP2104의 최종 안전성 결과는 내년 상반기 내에 나올 예정
에스티팜 mRNA백신 'STP2104' 임상 1상 중간 결과 중화항체 역가(사진=에스티팜)
에스티팜 mRNA백신 'STP2104' 임상 1상 중간 결과 중화항체 역가(사진=에스티팜)

[바이오타임즈] 에스티팜(대표이사 사장 김경진)은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로부터 수령한 COVID-19 mRNA 백신 ‘STP2104’의 임상 1상 중간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STP2104는 에스티팜의 자체 특허 플랫폼기술인 SmartCap®을 사용해 캡핑 효과와 전사 효과를 향상시킨 COVID-19 mRNA 백신으로, 글로벌 임상을 통해 이미 안전성이 검증된 지질나노입자(LNP)를 mRNA 전달체로 사용하고 있다.

플라크억제시험법(PRNT, plaque reduction neutralization test)으로 총 120건의 검체를 분석한 결과에서 STP2104는 4주 간격으로 2회 기초접종한 후 4주째 형성된 중화항체의 역가가 접종 전보다 22.8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STP2104의 중화항체 역가는 화이자-바이오엔텍의 COVID-19 mRNA 백신과 비교해 동등 이상의 결과를 확인했다. 2021년 6월 Nature에 게재된 논문 ‘BNT162b2-elicited neutralization of B.1.617 and other SARS-CoV-2 variants’에 의하면 화이자-바이오엔텍의 백신(30㎍)을 2차 접종한 후 2주 및 4주 후의 중화항체 역가 PRNT50의 평균값은 502였다. STP2104는 2차 접종 4주 후 저용량(25㎍)과 고용량(50㎍)에서 각각 중화항체 역가가 PRNT50 1,591, 2,489로 화이자-바이오엔텍 백신보다 각각 3.17배, 4.96배 높게 나타났다.

또한 STP2104를 기초접종한 후 4주째 형성된 중화항체가 접종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한 경우인 중화항체 양전율(Seroconversion Rate)은 저용량(25㎍) 투여군에서 100%(15명/15명), 고용량(50㎍) 투여군에서는 93%(14명/15명)로 나타났다. STP2104의 양전율은 글로벌 제약사들이 상업화한 COVID-19 백신들의 양전율 90~100%와 유사한 수준이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이번 STP2104의 중간결과를 통해 에스티팜의 고유 특허 플랫폼 SmartCap®의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함으로써, 자체 보유 LNP 기술인 STLNP®을 함께 활용한 mRNA CDMO 계약 등 다양한 사업제휴의 길이 열릴 것이라 확신한다”며 “글로벌 Top 3 올리고 CDMO를 넘어 mRNA CDMO 시장을 개척하는 등 향후 유전자 치료제 전문 CDMO로서의 글로벌 강자로 올라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STP2104의 임상 1상 중간결과는 SCI급 국제 저널에 게재할 예정이며 STP2104의 최종 안전성 결과는 내년 상반기 내에 나올 예정이다.

한편, 에스티팜은 STP2104 외 각종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COVID-19 mRNA 백신 STP2250의 임상도 준비 중이었으나 STP2104를 통한 긍정적인 중간결과 확인으로, STP2250의 상업화 가치가 크지 않다고 판단해 STP2250의 임상을 자진취하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