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06:10 (금)
마티카 바이오, 글로벌 바이오 기업 출신 임원 영입으로 수주역량 강화
마티카 바이오, 글로벌 바이오 기업 출신 임원 영입으로 수주역량 강화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9.19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라 파크스 부사장, 헤더 수그루 상무와 함께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펼칠 계획
바이럴 벡터는 물론, 다양한 세포치료제 생산까지 사업영역 확장
왼쪽부터  로라 파크스(Laura Parks) 영업 부문 부사장, 헤더 수그루(Heather Sugrue)  협력 관리 부문 상무(사진=마티카바이오)
왼쪽부터 로라 파크스(Laura Parks) 영업 부문 부사장, 헤더 수그루(Heather Sugrue) 협력 관리 부문 상무(사진=마티카 바이오)

[바이오타임즈] 차바이오텍(085660)의 미국 자회사인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Matica Biotechnology Inc., 이하 마티카 바이오)’는 신규 임원을 잇따라 영입해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수주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마티카 바이오는 로라 파크스(Laura Parks)을 영업 부문(Commercial Operations) 부사장, 헤더 수그루(Heather Sugrue)를 협력 관리 부문(Alliance Management) 상무로 영입했다.

로라 파크스는 글로벌 제약 기업 디에스엠(DSM)에서 완제품 사업 부문 총괄사장, 글로벌 바이오 기업인 패티온(Patheon)에서 영업 및 전략 총괄책임자로 재직하는 등 20년 이상 글로벌 바이오 회사에서 마케팅과 사업화 전략 분야를 이끈 사업개발 및 영업전략 전문가다.

헤더 수그루는 글로벌 CDMO기업인 캐털란트(Catalent)에서 북미 영업 개발 책임자로서 세포·유전자 서비스팀을 관리했고, CRO 기업 신젠(Syngene), CDMO 기업 패티온(Patheon) 등 글로벌 바이오 기업에서 영업부사장, 관리부사장, 비즈니스 개발 고문을 역임하면서 비즈니스 개발과 글로벌 수주 영업을 주도했다.

마티카 바이오 송윤정 대표는 “현지 추진 중인 2공장을 설립이 완료되면 CMDO 생산 용량이 500L에서 2,000L로 4배 확장된다”며 “글로벌 바이오 기업과 CDMO 기업에서 다양한 업무 경험이 있는 로라 파크스 부사장, 헤더 수그루 상무와 함께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펼칠 계획” 이라고 말했다.

한편 차바이오텍은 미국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시장 진출을 위해 마티카 바이오를 설립했고, 2022년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미국 텍사스주 칼리지스테이션에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시설을 준공했다. 세포·유전자치료제의 핵심 원료인 렌티 바이러스벡터, 아데노 부속 바이러스 벡터 등 바이럴 벡터를 생산한다. 2023년 6월에는 자체 세포주 ‘마티맥스’를 개발해 바이럴 벡터 생산효율을 높였다.

마티카 바이오는 지속해서 수주를 확대하는 동시에 CDMO 관련 공정 기술을 확보하고 바이럴 벡터는 물론 다양한 세포치료제 생산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