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09:45 (수)
팡세, 롯데중앙연구소-네오크레마와 세포 배양육 사업화 및 제품화 협력
팡세, 롯데중앙연구소-네오크레마와 세포 배양육 사업화 및 제품화 협력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7.2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하고 적합한 배지 연구개발, 공동 연구과제에 대한 자문 및 기술정보 교환
식용 배지 개발 협력으로 안전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세포 배양육 제품 제공
왼쪽부터 한기수 네오크레마 대표, 이경훤 롯데중앙연구소장, 이성준 팡세 대표(사진=팡세)
왼쪽부터 한기수 네오크레마 대표, 이경훤 롯데중앙연구소장, 이성준 팡세 대표(사진=팡세)

[바이오타임즈] 세포 배양육 기술기업 팡세는 롯데중앙연구소, 네오크레마와 세포 배양육 사업화 및 제품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3사는 세포 배양육 시장에서의 성공을 목표로 연구협력과 학술교류를 강화한다.

3사는 지난 19일 롯데중앙연구소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세포 배양식품 개발을 위한 ▲안전한 배지 연구개발, ▲ 적합한 배지 적용 연구개발, ▲공동 연구 과제에 대한 자문 및 기술정보 교환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팡세는 바이오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실제 고기와 가까운 식감과 풍미를 지닌 세포 배양육 생산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다른 세포 배양육 기술들은 고기의 성분만 생산할 수 있는 데 반해, 팡세는 바이오 프린팅 기술을 적용해 외관과 식감까지 실제 고기와 유사한 세포 배양육을 개발했다. 현재 양산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2024년 제품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롯데중앙연구소는 롯데그룹의 종합 식품 연구소로 신제품 개발 및 품질 개선, 식품 안전 관리 등을 담당하고 있다. 네오크레마는 기능성 식품소재 전문기업으로 식품소재 기반 세포 배양 배지를 개발하고 있다. 팡세는 이번 업무협력을 통해, 세포 배양육 제품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상용화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팡세 이성준 대표는 “이번 롯데중앙연구소, 네오크레마와의 협력은 세포 배양육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소중한 도약의 기회”라며, “식용 배지 개발 협력을 통해 안전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세포 배양육 제품을 더 많은 소비자에게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