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08:15 (수)
진원생명과학, 핵산 기반 단클론 항체 플랫폼 활용 바이오 의약품 개발 가속화
진원생명과학, 핵산 기반 단클론 항체 플랫폼 활용 바이오 의약품 개발 가속화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7.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기업 및 전문가와의 오픈 이노베이션 통한 차세대 핵산 기반 항체 플랫폼 다각화
기존 플라스미드 DNA 기반 플랫폼에서 차세대 mRNA 기반 항체치료제로 모달리티 확장
(사진=진원생명과학)
(사진=진원생명과학)

[바이오타임즈] 진원생명과학은 핵산 기반 항체치료제의 전달 플랫폼 기술 다각화의 하나로, 이 분야의 전문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핵산 기반 단클론 항체(monoclonal antibody, mAb) 치료제 전달 플랫폼에 대한 리뷰 논문을 ’안티바디즈(Antibodies)’에 발표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논문의 제목은 ‘Expanding the Reach of Monoclonal Antibodies: A Review of Synthetic Nucleic Acid Delivery in Immunotherapy’ 로 mRNA 백신 분야의 저명한 연구자인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놀버트 파르디(Norbert Pardi)’ 박사, 위스타 연구소(Wistar Institute)의 항체 엔지니어링 전문가 모하메드(Mohamed Abdel-Mohsen) 박사, 그리고 핵산 기반 백신 및 치료제 연구의 권위자 하버드 의과대학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의 쉬 즈양(Ziyang Xu) 박사 등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이 공동 저자로 참여했다.

단클론 항체 치료제는 암, 알레르기, 자가면역질환, 신경퇴행성 질환, 감염병, 염증성 질환 등 다양한 질병을 치료하는 주요한 면역치료제로 부상하고 있으나, 높은 개발 및 생산 비용에 따른 높은 약가로 인해 환자의 접근성이 제한되어 있다.

진원생명과학은 핵산 기반 백신의 연구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오래전부터 합성 핵산 기반 전달 플랫폼 기술을 통한 단클론 항체의 생체 내 생산이 가능하게 하는 연구를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단클론 항체 치료제의 빠른 시장 진입 및 비용 절감 문제를 충족시켜 궁극적으로 환자의 접근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우리 회사는 이미 플라스미드 DNA(Plasmid DNA) 전달 시스템을 사용한 단클론 항체 치료제 연구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회사의 핵산 기반 백신 및 치료제 파이프라인 다각화의 일환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단클론 항체 치료제 플랫폼의 차세대 모달리티인 mRNA로의 확장을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분야 전문가들 및 차세대 기술 플랫폼 보유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한 핵산 기반 항체 플랫폼 핵심 기술 고도화 및 다각화를 추진해 항체 의약품에 대한 환자들의 치료접근성과 의료진의 약제 선택권 확대에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