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6:35 (금)
싸이토젠-마크로젠, CTC 기반 정밀 의료 기술 개발 업무협약 체결
싸이토젠-마크로젠, CTC 기반 정밀 의료 기술 개발 업무협약 체결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4.2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싸이토젠의 CTC 분리 기술과 마크로젠의 NGS 기반 유전체 데이터 분석 기술의 시너지 기대
미국, 일본 등 글로벌 시장 동반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 확보에 적극 나설 것
왼쪽부터 마크로젠 이응룡 지놈사업본부장, 싸이토젠 이민택 부사장(사진=싸이토젠)
왼쪽부터 마크로젠 이응룡 지놈사업본부장, 싸이토젠 이민택 부사장(사진=싸이토젠)

[바이오타임즈] CTC(Circulating Tumor Cells, 순환 종양세포) 기반의 액체생검 전문기업 ㈜싸이토젠(217330, 대표이사 전병희)이 ㈜마크로젠(대표이사 김창훈)과 CTC 기반 액체생검의 유전체 데이터 생산과 정보 분석을 통한 정밀 의료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싸이토젠 이민택 최고 마케팅책임자와 마크로젠 이응룡 지놈사업본부장 외 양사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양사는 이 협약을 통해 싸이토젠의 살아있는 CTC 분리 기술과 마크로젠의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에 기반한 유전체 데이터 분석 기술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각자의 기술이 가진 장점을 극대화한 서비스를 사업화할 예정이며, 해당 서비스를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등 글로벌 사업으로 전개해 시장 확장에 힘쓸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주요 협력 내용을 살펴보면 싸이토젠이 암 환자의 혈액에서 순환 종양세포를 분리해 마크로젠에 전달하고, 마크로젠은 유전체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단일세포 RNA 분석을 진행해 고품질의 유전체 데이터를 생산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통해 얻은 데이터를 암의 발병기전 규명, 조기진단, 예후 예측, 치료반응과 효과 예측, 개인 맞춤형 치료제 개발 등에 유용하게 활용할 계획이다.

싸이토젠은 CTC를 기반으로 암을 진단하는 액체생검 전문기업이다. CTC를 손상을 입지 않은 상태로 분리하는 독보적인 기술을 통해 RNA, DNA 그리고 단백질 레벨에서 암을 진단한다. 싸이토젠은 독자 개발한 액체생검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술력을 인정받아 미국국립보건원(NIH), 뉴욕정밀의료센터(CEPM)에 플랫폼을 공급하는 등 국내외 유수의 제약사, 병원, 대학, 연구소 등과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마크로젠은 유전체 분석 기반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다. 전 세계 주요 도시별 지놈센터를 기반으로 153개국 1만 8,000여 고객사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며 탁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유전체 분석시장을 이끌고 있다. 주요 서비스로 DCT 유전자 검사, 질병 예측 유전자 검사, 마이크로바이옴 검사 등의 퍼스널 헬스케어 솔루션, 단일세포 염기서열분석 등 연구분석 서비스, 암 유전체 검사 등 임상 분석 서비스, 반려동물 유전자 검사 등을 제공한다.

양사는 특히, 일본과 미국에서 유전체 분석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어 이번 협력을 통해 글로벌 사업 확장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민택 싸이토젠 최고 마케팅책임자는 “마크로젠과는 기술개발 분야 협력에 그치지 않고, 미국과 일본의 액체생검(Liquid Biopsy) 분석시장 진출의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기존에 협력하고 있는 NIH(미국국립보건원) 및 CEPM(뉴욕정밀의료센터)를 포함, 국내외 제약사 및 진단기업, 연구기관들과의 협력 범위를 확대해 글로벌 진단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응룡 마크로젠 지놈사업본부 본부장은 “이번 싸이토젠과의 전략적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암 진단시장뿐 아니라 미국과 일본 등 글로벌 진단시장에서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할 것”이라며, “마크로젠은 앞으로도 다양한 헬스케어 전문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고 정밀의학 실현을 앞당기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