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0 03:45 (토)
인벤티지랩, ‘TIDES USA 2023’서 유전자 치료제 통합공정 LNP 제조시스템 발표
인벤티지랩, ‘TIDES USA 2023’서 유전자 치료제 통합공정 LNP 제조시스템 발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5.0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운스트림 공정 통합한 IVL-DrugFluidic® 개발, 생산 효율성 제고 및 비교우위 확보 성공
효율성 및 안정성을 높인 유전자 치료제 GMP 제조 장비인 IVL-Handy-G 구현
고품질의 임상 의약품 제조까지 가능
인벤티지랩 TIDES USA 사진(사진=인벤티지랩)
인벤티지랩 TIDES USA 사진(사진=인벤티지랩)

[바이오타임즈] 마이크로스피어 장기 지속형 주사제 및 지질 나노입자(LNP) 연구 개발/제조 플랫폼 기업 인벤티지랩(389470, 대표이사 김주희)이 ‘TIDES USA 2023’ 학회에서 ‘유전자 치료제 원액(DS) 통합공정 LNP(지질 나노입자, Lipid Nano Particle) 제조시스템의 개발’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TIDES USA’ 학회는 올리고 뉴클레오타이드·펩타이드·메신저 리보핵산(mRNA)·유전자 편집 분야의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 및 상업화까지 신약 개발 전 단계를 망라하는 세계 최대의 학회로, 올해는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서 7일부터 10일까지 열린다.

유전자 치료제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DS 생산 공정 단계에서 타깃에 효능을 발휘할 수 있는 유전물질의 최적화 개발과 함께, 유전물질을 안정적으로 보호하고 생체 내에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LNP 플랫폼 결합이 중요하다.

또한, T-mixing 등을 이용한 기존 LNP 제조시스템 대비 더 우수한 봉입률(Encapsulation efficiency) 및 수율을 달성할 수 있는 마이크로플루이딕스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인벤티지랩은 이 기술을 기반으로 최적화된 유전물질 스케일업(Scale-up)을 구현하고, 정제 및 농축을 수행하는 다운스트림 공정을 통합한 IVL-GeneFluidic®을 개발해 생산 효율성 제고 및 비교우위 확보에 성공했다고 설명한다.

기존에는 업스트림 공정과 다운스트림 공정이 분리돼 공정별 장비 제조사가 상이하거나 생산 효율성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지만 인벤티지랩의 IVL-GeneFluidic®처럼 다운스트림 공정을 단일 시스템에 통합할 경우 제조 공정상 품질 유지, 손실 최소화, 수율 극대화 등에서 이점이 있다. 특히 ▲타깃 질환 및 제형의 특성에 따른 유연한 최적화 가능 ▲생산된 배치(Batch)의 일관성 보장 등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회사는 추가로 플랫폼 기술의 적용 범위를 LNP에서 또 다른 나노 전달체인 리포솜(Liposome)까지 성공적으로 검증했다.

인벤티지랩 관계자는 “회사가 자체 보유한 마이크로플루이딕스 기술을 이용해 독자적인 LNP 제조 시스템 IVL-GeneFluidic®을 개발했고, 이를 기반으로 효율성 및 안정성을 높인 유전자 치료제 GMP 제조 장비인 IVL-Handy-G의 구현으로 고품질의 임상 의약품 제조까지 가능해졌다”며 “현재 시장에서 LNP에 특화된 위탁개발생산(CDMO) 공급이 부족한 만큼, 대용량 제조시스템에 대한 국가 R&D 과제 개발 및 상업화 대응으로 IVL-GeneFluidic® 플랫폼의 사업적 가치를 극대화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