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17:05 (월)
채널헬스케어,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1차년도 마무리∙∙∙제2형 당뇨병 환자 위한 혈당 관리 앱 개발
채널헬스케어,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1차년도 마무리∙∙∙제2형 당뇨병 환자 위한 혈당 관리 앱 개발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12.2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 관리 앱을 통한 음식 이미지 활용 및 환류’ 목표로 추진
채널헬스케어 총괄∙∙∙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서울대, 원광대 참여
2023년 임상 대상자 수 확대 및 서비스 완성 계획
내년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진행 중인 당뇨채널 앱 서비스(사진=채널헬스케어)
내년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진행 중인 당뇨채널 앱 서비스(사진=채널헬스케어)

[바이오타임즈] 채널헬스케어(대표 김진천)는 지난 8월 선정된 ‘2022년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이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서울대, 원광대와 협업해 1차년도를 성공리에 마무리했다고 27일 밝혔다. 

2022년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추진하는 사업이다. 제2형 당뇨병 환자의 혈당 관리를 위해 필요한 음식 이미지와 메타 데이터를 확보하고 ‘당뇨병 관리 앱을 통한 음식 이미지 활용 및 환류’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채널헬스케어는 사업 1차년도에 프로젝트를 총괄했다. ▲직접 촬영한 음식 이미지 50만 장 수집 ▲확보 임상 데이터에 대한 AI 분석 ▲혈당 예측 알고리즘 구축 ▲당뇨병 관리 앱 서비스 고도화 등을 수행했다. 이 중 직접 촬영한 음식 이미지 50만 장은 NIA의 AI 허브(Hub)에 축적∙공개돼 추후 다른 연구에도 활용되는 등 국내 AI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게 된다. 

 

식이 정보에 따른 혈당 변화량을 확인할 수 있는 리포트, 임상 연구 참여자에게 제공되는 연속 혈당기와 미밴드 착용 모습과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위해 사용하는 채변지(사진=채널헬스케어)
식이 정보에 따른 혈당 변화량을 확인할 수 있는 리포트, 임상 연구 참여자에게 제공되는 연속 혈당기와 미밴드 착용 모습,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위해 사용하는 채변지(사진=채널헬스케어)

사업에 공동 참여 중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양여리 교수팀은 동기간 제2형 당뇨병 환자 30명을 대상으로 임상 연구를 진행해 임상 데이터를 확보했다. 해당 임상 연구 참여자는 14일 동안 음식 이름∙양, 식사 전후 사진, 식사 시간 등 일일 섭취 식품 정보를 모바일 앱에 기록했다. 연속 혈당계와 스마트 밴드를 착용하고 기기와 연동된 앱을 통해 식이 정보에 따른 혈당 변화량, 수면 시간, 육체 활동량 등을 확인했으며 채변지를 통해 마이크로바이옴 WGS 분석 리포트도 확인했다. 

서울대 식품바이오융합연구소 김지영 교수팀, 원광대 식품영양학과 손정민 교수팀에서는 AI 분석에 필수인 음식 종류, 영양 성분, 레시피 정보, 알레르기 유발 성분 등 다양한 메타데이터를 수집해 검수했다. 

채널헬스케어 관계자는 “사업 1차년도를 마무리하는 상황에서 사업진행 마일스톤 기대를 넘어서는 진도를 보여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며 “당초 계획에 맞춰 2023년에는 임상 대상자 수를 확대하고, 연속혈당계(CGM) 데이터와 마이크로바이옴을 기반으로 개인 맞춤 정밀 당뇨병 관리 서비스를 차질 없이 하반기에 완성할 것으로 보고있다”고 전했다. 

채널헬스케어 김진천 대표는 “제2형 당뇨병 환자들의 혈당 관리에 도움을 주겠다는 사명감으로 일을 시작했다”며 “그 첫걸음인 1차년도 연구과제를 잘 마무리하고 기대 이상의 성과를 얻을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전문 혈당 관리 서비스가 부족한 국내 의료환경에서 처음 진행되는 대규모 사업으로, 국내 혈당 관리 관련 시장에 변화와 헬스케어 시장 전반에 파급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NIH)에서는 올해 초부터 AI와 마이크로바이옴 등을 이용해 식생활 패턴을 예측하는 알고리즘 개발에 약 2,200억 원을 투자하는 등 관련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