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04:40 (금)
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롱코비드’ 효능 평가 연구 착수
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롱코비드’ 효능 평가 연구 착수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8.3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위스타 연구소(Wistar Institute)와 공동연구 계약 체결
잠재적인 공식 롱코비드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으로 확장해갈 것
(사진=진원생명과학)
(사진=진원생명과학)

[바이오타임즈] 진원생명과학은 롱코비드(Long COVID, 코로나19 후유증) 치료 및 예방을 목적으로 GLS-1027(국제 일반명: Zenuzolac, 제누졸락)의 효능을 평가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미국 위스타 연구소(Wistar Institute)와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해당 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입원한 중등증 환자가 감염 초기 시 GLS-1027 투여 후 급성 감염 회복에 따른 롱코비드를 방지하거나 롱코비드 환자를 치료하는 다중 평가 시험(multipart assessment)으로 위스타 연구소의 롱코비드 연구 전문가인 모하메드(Mohamed Abdel-Mohsen) 박사와 공동으로 진행된다.

회사 관계자는 “해당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우리 회사가 개발하고 있는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인 GLS-1027 글로벌 임상2상 연구에서, 급성 코로나19 감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GLS-1027을 초기 투약할 시 롱코비드 발생을 예방하는지 확인할 것”이라며 “HIV 및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를 전 세계적으로 주도하고 롱코비드 치료제를 선도적으로 연구하는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교(University of California at San Francisco) 컨소시엄과도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GLS-1027은 코로나19 확진 시 염증으로 인해 환자의 상태를 악화시키는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생성을 억제하는 경구용 저분자 면역조절제이다. 코로나19 중증 폐렴을 유발하는 해당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롱코비드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진원생명과학은 GLS-1027이 햄스터 공격감염 모델에서 폐렴 증상 마커들의 감소를 유도했고, 중증 폐렴의 병리학적인 특징인 바이러스에 의해 유도되는 세포융합체(Syncytia)와 세포이형성(Atypia)을 탁월하게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위스타 연구소와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교 연구원들은 코로나19 확진자를 대상으로 정밀하게 진행한 대사체학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후유증 발병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를 발견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GLS-1027이 롱코비드를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잠재력이 입증된다면 롱코비드 증상이 나타나는 수백만 명의 환자들에게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이번 연구에 GLS-1027의 글로벌 2상 임상시험을 활용해 향후 GLS-1027을 잠재적인 공식 롱코비드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