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3 02:20 (토)
한미약품-대한안과의사회, 빅데이터 기반 안과 치료 지침 공동 연구 수행
한미약품-대한안과의사회, 빅데이터 기반 안과 치료 지침 공동 연구 수행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07.0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다빈도 안과 질환에 대한 광범위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연구
안과 진료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Fact Sheet’ 제작 배포 계획
대한안과의사회 황홍석 회장(왼쪽)과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박명희 전무가 빅데이터 기반 공동 연구를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대한안과의사회 황홍석 회장(왼쪽)과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박명희 전무가 빅데이터 기반 공동 연구를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바이오타임즈]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대한안과의사회(회장 황홍석)와 지난 5일 안다즈 서울 강남 호텔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안과 질환에 대한 역학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한미약품과 대한안과의사회는 한국인 다빈도 안과 질환에 대한 광범위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연구를 통해 안과 질환별 유병률과 추정 인구, 처방 약물 패턴 등 객관적 데이터를 구축해 안과 진료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Fact Sheet’를 제작 배포할 계획이다.

한미약품은 빅데이터 기반 진료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에 공감해 2019년 회사 내에 ‘데이터 사이언스팀’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고, 다양한 질환 분야에서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 등 업무를 수행해왔다.

한미약품은 다각화된 빅데이터 연구를 위해 여러 학회 및 병원들과 업무 협력을 맺고 있으며, 이러한 협력을 토대로 최근 5년여간 1,000회가량의 컨설팅과 외부 강연을 펼쳐왔다. 특히 분기마다 12건의 빅데이터 연구 결과를 도출하고, 최근 4년여간 약 70건의 객관화된 데이터를 외부에 발표하는 등 전문적 분석 역량을 대내외적으로 입증하고 있다.

대한안과의사회 황홍석 회장은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과 연구는 점점 더 중요해져 가고 있고, 미래 의료와 보건 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필수적 요소가 됐다. 이번 연구 협력을 계기로 대한안과의사회와 한미약품의 위상을 같이 높일 수 있는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박명희 전무는 “빅데이터 기반 연구는 의료 현장에서 의료진의 치료 옵션을 확대하고, 객관화된 근거 중심 진료를 펼칠 수 있는 기반이 되고 있다”며 “이번 대한안과의사회와의 협업을 통해 한국인 다빈도 안과 질환에 관한 진료 및 처방 옵션이 더욱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