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1:40 (화)
진매트릭스, 혈전 부작용 낮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국가 신약개발사업 선정
진매트릭스, 혈전 부작용 낮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국가 신약개발사업 선정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01.0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러스 벡터 기술 ‘GM-ChimAd’로 코로나19 백신 넘어 다양한 적응증에 활용할 것
국제백신연구소의 우한, 델타 바이러스에 대한 공격시험에서 100% 방어 효과 증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바이오타임즈] ㈜진매트릭스(109820, 대표이사 김수옥)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M-ChimAd-CV’ 비임상 연구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약개발사업단의 비임상 지원사업 과제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약개발사업단은 보건복지부가 설립한 국가신약개발재단의 산하 기관이다. 코로나19를 대비한 대응 역량 강화 및 사회경제적 피해 극복의 원동력 확보를 위해 설립됐으며, 다양한 백신 기술 플랫폼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진매트릭스는 이번 정부 과제 선정으로, 변이바이러스에 광범위한 효능을 확인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M-ChimAd-CV’의 독성과 안전성, 임상 용량 범위를 체계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회사의 후보물질 ‘GM-ChimAd-CV’는 기존 코로나19 백신 대비 혈전 부작용을 획기적으로 낮추고, 병원성과 인체 내 증식성을 제거함으로써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한, 우한, 베타, 델타 바이러스에 대해 높은 중화항체가 유도를 확인했고 국제백신연구소의 우한, 델타 바이러스에 대한 공격시험에서 100% 방어 효과를 증명한 바 있다.

진매트릭스 홍선표 박사는 “이번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과제 선정을 통해 백신 후보물질 ‘GM-ChimAd-CV’에 대한 국가적 지원을 받는 만큼, 비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임상시험 진입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또한 이번 선정은 자사의 바이러스 벡터 ‘GM-ChimAd’가 국가 백신 기술 플랫폼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향후 진매트릭스는 바이러스 벡터 기술을 코로나19 백신뿐만 아니라 다양한 감염성 질환 백신과 면역 항암치료제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