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6:20 (목)
차백신연구소, 면역증강제와 면역관문억제제 병용투여 항암 효능 확인
차백신연구소, 면역증강제와 면역관문억제제 병용투여 항암 효능 확인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1.09.28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암학회에서 연구 결과 발표, 대조군 대비 종양 크기 93.1% 감소
이른 시일 내에 임상에 진입해 면역증강제 활용한 면역항암제 개발할 것
차백신연구소 유럽암학회 발표 포스터(사진=차백신연구소)
차백신연구소 유럽암학회 발표 포스터(사진=차백신연구소)

[바이오타임즈] 차바이오텍 계열사 차백신연구소(대표이사 염정선)가 독자 개발한 면역증강제인 ‘L-pampo™(엘-팜포)’의 항암 효능이 동물실험에서 확인됐다.

차백신연구소는 9월 16일부터 21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 유럽종양학회(ESMO)에서 다양한 종양 동물모델에 대한 면역증강제 L-pampo™의 항암 효능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장암 마우스 모델(MC38)에 면역관문억제제인 PD-1 항체를 단독 투여 시 종양 크기가 38.7% 줄어든 반면, L-pampo™ 단독 투여 시 85% 이상 확연히 줄어들었다. 특히 L-pampo™와 면역관문억제제 병용 투여 시 종양 크기가 93.1% 감소했다. 이는 항암효과를 보이는 CD8+ T cell이 증가해 암 조직에 침투한 결과다.

면역관문억제제는 기존 항암제와 달리 우리 몸의 면역체계를 활용한다. 암세포는 우리 몸의 면역을 역이용해 면역시스템의 공격을 피하지만, 면역관문억제제는 암세포에 속았던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을 다시 작동시켜 면역항암 반응을 강화한다.

다만 면역관문억제제는 세포 독성이 없어 기존 항암제보다 효과 및 부작용 면에서 우월하지만, 반응률이 30% 정도라는 것이 한계다. 면역관문억제제의 반응률을 높이기 위해 효과적인 병용약물의 개발이 절실하다.

차백신연구소의 ‘L-pampo™’는 종양 내 투여를 통해 암세포의 사멸을 유도하고, 이 과정에서 면역관문억제제에 최적화된 고면역원성 환경을 조성해 면역관문억제제의 반응률을 효과적으로 개선한다. 이번 연구 결과에서 L-pampo™와 면역관문억제제 병용 투여 시 면역관문 억제제의 한계를 극복하여 암환자에서 높은 반응률을 유도할 수 있음을 동물모델에서 확인했다.

지난 7월에는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바이오산업 핵심기술 개발사업’ 정부 과제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차백신연구소 염정선 대표는 “L-pampo™가 면역항암제로서 우수한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면역관문억제제를 상용화하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로부터 병용과 관련된 임상 제안 등을 받고 있다”라며 “이른 시일 안에 임상에 진입해 면역증강제를 활용한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차백신연구소는 10월 5일~6일 수요예측, 12일~13일 일반청약을 거쳐 10월 중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계획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