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22:40 (월)
현대약품, 먹는 임신중절 의약품 ‘미프지미소’ 품목허가 신청
현대약품, 먹는 임신중절 의약품 ‘미프지미소’ 품목허가 신청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1.07.0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들이 보다 안전하게 임신 중단 의약품 사용할 수 있도록 국내 공급 결정

[바이오타임즈] 국내 처음으로 먹는 임신중절 의약품이 도입될 전망이다.

현대약품은 경구용 임신중절 의약품 ‘미프지미소’의 품목허가 신청서를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약품은 영국 제약사 라인파마 인터내셔널과 미프지미소의 국내 판권 및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미프지미소는 미페프리스톤 200㎎ 1정과 미소프로스톨 200㎍ 4정으로 구성된 콤비팩 제품이다.

미프지미소 국내 공급 배경에 대해 현대약품은 “여성들이 더욱 안전하게 임신 중단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국내 공급을 결정하게 됐다”라는 설명이다.

현대약품은 노레보, 엘라원 등으로 사후 피임약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초 식약처에서 국내 사전 피임약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전문의약품 ‘야즈’의 복제약 '야로즈'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개발사와 긴밀히 협조해 미프지미소의 품목허가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