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2:40 (화)
오는 8월, 전 세계 바이오산업계 명사들이 서울에 모인다
오는 8월, 전 세계 바이오산업계 명사들이 서울에 모인다
  • 염현주 기자
  • 승인 2021.06.0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1’ 온-오프라인 개최
아마존 웹 서비스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개인 맞춤형 의료 전략 기조세션 마련
백신 플랫폼, 투자펀딩과 가치평가, 바이오의약품 콜드체인, 화이트바이오 등 15개 세션 준비

 

기조 세션에 참가하는 연사 소개(사진=한국바이오협회)
기조 세션에 참가하는 연사 소개(사진=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타임즈] 한국바이오협회는 리드엑시비션스코리아와 함께 종합 바이오 컨벤션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BIOPLUS-INTERPHEX KOREA) 2021’을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의 주제는 ‘The Circle of Bio Life’이다. R&D부터 제조/공정, 물류, 패키징까지 바이오·제약산업의 밸류 체인을 모두 아우른다는 뜻을 담았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업계 인사들의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콘퍼런스와 바이오 전 분야를 아우르는 전시 및 파트너링 프로그램으로 3일간 펼쳐진다.

특히 바이오산업계 명사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조 세션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일 차 기조 세션에는 한국바이오협회 고한승 회장을 좌장으로, GC녹십자랩셀 박대우 대표와 유한양행 조욱제 대표, 지놈앤컴퍼니 배지수 대표 등이 ‘글로벌 확장 전략 비결’이라는 주제로 심도 깊은 대담을 나눈다.

2일 차에는 AWS(Amazon Web Services)의 윌슨 투(Wilson To) 헬스케어&생명과학 총괄이, 3일 차에는 Microsoft의 케렌 프리아다르시니(Keren Priyadarshini) 헬스케어 아시아 총괄이 ‘개인 맞춤형 의료(Personalized health)’를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15개 세션들로 구성된 콘퍼런스도 흥미를 끌 만하다. 자체 플랫폼 기술 혹은 백신 원천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이 백신 개발 노력에 관해 이야기하는 △백신 플랫폼 세션, 스타트업 및 Pre-IPO 단계까지의 자금 조달 방법에 대해 논의해보는 △바이오기업 투자펀딩과 가치 평가 세션, 콜드 체인 물류시스템의 국내외 시장 현황을 알아보는 △바이오의약품 콜드 체인 세션이 준비돼 있다. 전 세계 각국이 주목하는 ‘탄소 중립’에 대해서는 △화이트 바이오 세션을 통해 정보를 교류하고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밖에 △유전자 가위 △원격의료 △차세대 CAR-T 치료제 △디지털 PCR △AI 및 빅데이터 △소재·부품·장비 △IPO 시장 진출 △글로벌 임상 △바이오기업 창업경진대회 △선진국 바이오산업 정책 이슈 및 투자현황 △바이오 IP 세션이 진행된다.

약 200개 업체, 300개 부스 규모로 운영되는 전시에서는 제품의 초기 개발부터 생산, 콜드체인 물류까지 전 과정에 필요한 벨류 체인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국내 유수 기업인 한미약품, 삼성바이오에피스, 마크로젠을 비롯하여 AI 신약개발 플랫폼을 개발하는 팜캐드, 글로벌 IT기업 AWS 및 Microsoft, 백신 및 바이오의약품 수출에 필수적인 콜드체인 물류기업인 에스랩아시아, 엔바이로테이너, 씨세이프가 참여한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현장에 직접 참석하지 못하는 해외 기업들은 리모트 부스에 참가하여 온-오프라인으로 고객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할 수 있다.

파트너링은 글로벌 플랫폼 이용으로 안정성과 편리성을 더욱 강화하였으며, 기능 또한 보강해 온라인으로도 미팅이 가능하다.

한편, 개막식에서는 국내 바이오산업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바이오분야 우수 기업을 시상하는 ‘2021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 혁신성장기업 시상식’이 진행된다. 스타트업, 중소⋅중견⋅대기업 두 부문에 대한 시상이 예정돼 있으며 오는 18일까지 신청을 받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협회 홈페이지 공지 사항을 참조하면 된다.

 

[바이오타임즈=염현주 기자] yhj@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