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3 09:55 (일)
이뮨온시아, 기술성평가 통과 ‘코스닥 상장 본격화’
이뮨온시아, 기술성평가 통과 ‘코스닥 상장 본격화’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4.1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양행 자회사로, T cell 및 Macrophage를 타깃으로 하는 면역관문억제제 개발
올해 코스닥 상장 도전, 임상 중인 핵심 파이프라인 개발 가속화할 것

[바이오타임즈] 면역항암제 전문기업 이뮨온시아(대표 김흥태)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뮨온시아는 2016년 유한양행과 미국 소렌토테라퓨틱스(Sorrento Therapeutics)가 51:49 비율로 합작사를 설립했으며, 지난해 말 파트너사의 지분을 전량 인수하면서 67%의 지분을 유한양행이 보유 중이다.

이뮨온시아는 한국거래소(KRX)에서 지정한 전문평가 기관 2곳에서 기술평가를 받아 코스닥 상장 예비 심사 청구 자격을 갖추게 됐다. 상장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이뮨온시아 김흥태 대표는 “이번 기술성 평가 결과를 기반으로 올해 코스닥 상장에 도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현재 임상단계에 있는 핵심 파이프라인들의 개발을 가속화하고 후속 파이프라인들의 비임상 개발과 신규 후보물질 확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뮨온시아는 T cell 및 Macrophage를 타깃으로 하는 면역관문억제제 개발회사로서, IMC-001(PD-L1 단클론항체)은 임상 2상 NK/T세포 림프종에서 탁월한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했고(69% 객관적 반응률), IMC-002(2세대 CD47 단클론항체)는 임상 1a상 고형암에서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이 중 IMC-002는 2021년에 총 4억 7,000만 불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중국 3D메디슨에 중국 지역 전용실시권을 허여한 바 있다. 또한, 현재 임상 1b상을 진행 중인 IMC-002는 5월 31일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되는 미국임상종양학회(2024 ASCO Annual Meeting)에서 포스터로 채택되어 임상 1a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