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05:20 (금)
서지넥스, 지질 나노입자(LNP) 기술로 85억 원 규모 투자유치 성공
서지넥스, 지질 나노입자(LNP) 기술로 85억 원 규모 투자유치 성공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3.28 10: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9월 회사 설립 이후 지금까지 총 125억 원의 투자금 유치
원하는 장기로 표적성 지니는 4세대 표적 지질 나노입자 기술 확보
지질 나노입자의 대량 생산공정 확립해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라이선스 성사 목표
(사진=서지넥스)
(사진=서지넥스)

[바이오타임즈] 지질 나노입자(LNP) 기술 전문기업 ㈜서지넥스(대표 김세준)는 85억 원 규모의 투자유치를 마무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2020년 9월 회사 설립 이후 지금까지 총 125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하게 됐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투자자인 △라구나인베스트먼트가 후속 투자를 진행했으며, △키움인베스트먼트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하나벤처스 △포스코기술투자 △LSK인베스트먼트가 신규투자자로 참여했다.

서지넥스는 지난 2023년 8월 모더나의 창립자인 로버트 랭거교수의 제자로서 국내 첫 LNP 상용화를 성공시킨 이화여대 약학대학 이혁진 교수가 CTO 겸 부대표로 합류하며, 지질 나노입자(LNP) 파이프라인을 확보했다.

최근 첨단 바이오의약품 개발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기술 중 하나인 지질 나노입자는 차세대 mRNA 백신 및 치료제의 전달체로서 이미 그 가능성이 확인된 바 있다. 코로나 백신 이후 지질 나노입자 기술은 다양한 유전자 및 세포치료제의 개발에 활용됨으로써 폭넓은 확장성을 보여주고 있다.

서지넥스의 지질 나노입자 기술은 이미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통해 20억 명 이상에게 사용되어 그 효능과 안전성이 입증된 생분해성 이온화 지질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특히, 서지넥스는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에 이용된 지질 나노입자 기술을 뛰어넘은 차세대 이온화 지질을 확보해 원하는 장기로 표적성을 지니는 4세대 표적 지질 나노입자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서지넥스 김세준 대표는 “최근 국내외 다양한 유전자치료제 및 세포치료제 개발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적극적으로 LNP를 이용한 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현재 보유한 지질 나노입자의 대량 생산공정을 확립하여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라이선스를 성사시키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히며 “바이오산업 전반적으로 투자유치가 어려운 환경에서 회사의 비전과 기술을 믿어준 투자자들의 지원에 힘입어 성공적으로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서지넥스 이혁진 부대표는 “서지넥스의 지질 나노입자 기술은 높은 전달력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의료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며,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테크 시장에서 지질 나노입자 전문기업으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EN 2024-03-28 11:04:40
클리노믹스-국내유일 게놈 빅데이터 센터보유로 질병 진단을 넘어 예측기술보유, AI의료, 몸BTI, 정부100만명 바이오 빅데이터구축, 차세대 DNA메모리 상용화 최대수혜!!!
https://www.hani.co.kr/arti/science/technology/1119402.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