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01:50 (월)
에이브레인, 마우스 모델서 단 한 번의 주사로 퇴행성 뇌 질환 예방·치료 가능성 확인
에이브레인, 마우스 모델서 단 한 번의 주사로 퇴행성 뇌 질환 예방·치료 가능성 확인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3.2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패러다임의 NACI(Non-self-Assembling and Competitive Inhibition) 펩타이드 개발
NACI 개념 펩타이드 및 이를 이용한 유전자 치료제에 대해 특허 출원 진행, 비임상 준비
‘AB103’ 효력 시험 결과(사진=)
‘AB103’ 효력 시험 결과(사진=에이브레인)

[바이오타임즈] 퇴행성 뇌 질환 전문 연구개발회사인 에이브레인(대표이사 박경원)이 최근 마우스 모델을 이용해 새로운 개념의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의 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에이브레인은 알츠하이머, 파킨슨, 헌팅턴, 루게릭병 등의 퇴행성 뇌 질환을 단 한 번의 주사로 질환의 진행을 멈추거나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NACI(Non-self-Assembling and Competitive Inhibition) 펩타이드인 ‘AB103’을 개발해 Tg 마우스 모델에서 그 효력을 검증했다.

에이브레인은 우선 파킨슨 치료제로서의 가능성 확인을 위해 최근 NACI 개념의 펩타이드-코딩 DNA를 AAV 벡터를 이용한 유전자 치료제 형태로 개발해 퇴행성 뇌 질환 전문 효력평가기관인 나손사이언스와 함께 효력을 실험했다. 그 결과, 형질 도입된 mThy 1-αSyn tg 마우스에서 발현된 NACI 펩타이드가 스스로는 축적되지 않으면서도 α-시누클레인(α-Syn)과 경쟁적으로 반응해 α-Syn의 축적을 방해 또는 억제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이들 Tg 마우스의 운동능력을 평가한 결과, 로타로드에서 평균속도가 현저히 증가함은 물론 빔통과 테스트에서도 오류가 현저히 감소하는 등 대조군 대비 운동 결손과 비운동 기능 모두를 개선했을 뿐만 아니라 대조군 대비 해마에서 pSer129 α-Syn 수치와 신경염증 모두를 유의하게 감소시켜 파킨슨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능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에이브레인은 지난해 이미 알츠하이머 질환의 바이오마커인 베타-아밀로이드에 대한 NACI 개념 펩타이드를 코딩한 유전자 치료제 간이 효력시험에서도 베타-아밀로이드의 축적이 억제되고, 대조군 대비 운동, 인지기능, 면역화학시험 등에서 유의적 개선을 확인한 바 있다.

에이브레인 대표 박경원 박사는 이상의 결과를 볼 때 이들 NACI 개념의 펩타이드를 코딩한 유전자 치료제를 개발하면 항체치료제와 같은 부작용도 없고 매달 투여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이 한 번의 주사로 α-Syn이 원인인 파킨슨 질환이나 루이소체 질환은 물론, 아밀로이드 형태의 알츠하이머, 헌팅턴, 루게릭병 질환 등 다양한 퇴행성 뇌 질환의 진행을 멈추게 하거나 방해 또는 억제할 수 있어 새로운 패러다임의 획기적인 예방 및 치료제 개발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에이브레인은 최근 효력시험 결과를 확인해 관련 NACI 개념 펩타이드 및 이를 이용한 유전자 치료제에 대해 특허 출원을 진행했으며, 독성 등 비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