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01:40 (월)
SK케미칼, 골관절염 치료제 ‘조인스’ 누적 매출 6,000억 원 돌파
SK케미칼, 골관절염 치료제 ‘조인스’ 누적 매출 6,000억 원 돌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3.2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물 의약품 최초 누적 매출 6,000억 원 달성··· 최근 5년간 연평균 7.7% 성장
천연물 의약품임에도 기존 소염제와 동등한 통증 감소 효과와 안전성 확인
SK케미칼의 관절염 치료제 조인스정이 누적 매출 6,000억 원을 돌파했다. 안재현 대표 (사진 오른쪽 첫 번째), 김윤호 Pharma사업대표(사진 왼쪽 두 번째)와 SK케미칼 구성원들이 기념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사진=SK케미칼)
SK케미칼의 관절염 치료제 조인스정이 누적 매출 6,000억 원을 돌파했다. 안재현 대표 (사진 오른쪽 첫 번째), 김윤호 Pharma사업대표(사진 왼쪽 두 번째)와 SK케미칼 구성원들이 기념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사진=SK케미칼)

[바이오타임즈] SK케미칼은 조인스정(이하 조인스)의 누적 매출이 6,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국내에서 개발된 천연물 골관절염 치료제가 누적 매출 6,000억 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출시 후 22년간 판매된 조인스 수량은 약 16억 정으로, 한 해 평균 7,000만 정 이상이 처방된 셈이다. ▲2019년 4,000억 원 ▲2022년 5,000억 원의 누적 매출을 달성한 이후 2년 만에 1,000억 원의 추가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성장 속도가 지속해서 빨라지고 있다.

IMS 데이터에 따르면 SK케미칼 조인스는 지난해 37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관절염 치료에 증상 개선 약물로 장기간에 걸쳐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사용하는 약 1,400억 원 규모의 SYSADOA(Symptomatic Slow Acting Drugs for Osteoarthritis) 계열 관절염 치료제 시장에서 생약 성분 치료제 가운데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조인스는 600여 가지의 천연물 중 과학적인 스크리닝을 통해 항염 및 항산화 효과를 가진 3가지 생약 위령선, 괄루근, 하고초를 주성분으로 하는 골관절염 치료제다. 출시 당시 조인스는 시사주간지 ‘타임’ 2002년 6월 10일 자 표지 기사를 통해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약효의 검증을 통해 서양의학의 새로운 대안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소개된 바 있다.

회사 측은 천연물을 주성분으로 개발된 의약품임에도 불구하고 기존 소염제와 동등한 통증 감소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됐다는 점이 출시 20년 이상 지속적 성장세를 이루고 있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이 약물은 임상 연구 등을 통해 소염·진통 효과를 나타내면서도 속쓰림 등 주요 위장관계 부작용은 유의하게 낮추는 결과가 확인됐고, 20년 이상 처방을 통해 축적한 처방데이터도 조인스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SK케미칼 김윤호 Pharma사업대표는 “조인스는 천연물이라는 개념이 생소했던 당시 제약업계에서 R&D 역사에 새로운 획을 그은 것을 넘어 수십 년 간 판매되며 국민 관절 건강에 기여해 왔다”며 “천연물과 골관절염 분야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 기술력을 바탕으로 관련 시장 내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