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17:55 (목)
백내장 없는 젊은 노안... 수정체 제거 없는 알티플러스 고려
백내장 없는 젊은 노안... 수정체 제거 없는 알티플러스 고려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3.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움말=광주 센트럴윤길중안과 신민호 원장
도움말=광주 센트럴윤길중안과 신민호 원장

[바이오타임즈] 고령에 눈이 침침한 노안이 찾아왔다면 자연스러운 일로 받아들일 수 있겠지만, 40대 젊은 나이에 찾아왔다면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다. 과거 고령층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노안 발생 시기가 점차 당겨지면서 40~50대 중년층에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졌다.

카메라와 비교했을 때 렌즈 역할을 수행하는 수정체는 수정체를 잡아주는 근육(이하 모양체)의 수축과 이완을 통해 초점을 조절한다. 하지만 노화가 진행되면서 모양체의 탄력이 떨어지고 느슨해진다. 이로 인해 거리에 따라 초점을 맞추는 능력이 저하되는 것이 노안이다.

노안이 생기면 가까운 거리에 있는 사물을 볼 때 초점이 맞지 않아 흐릿하게 보인다. 특히 먼 곳을 바라보다가 가까운 곳을 볼 때, 또는 반대의 경우 초점이 잘 안 맞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노안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광주 센트럴윤길중안과 신민호 원장은 “수정체 조절 능력은 보통 40대 중반 이후부터 떨어진다. 하지만 최근에는 컴퓨터,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의 장시간 사용으로 수정체가 과도하게 경직되며 이르면 30대부터 노안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안을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은 돋보기안경 착용이 있다. 하지만 직업의 특성상 또는 개인의 바람에 따라 돋보기안경 착용을 피하고 싶다면 알티플러스와 같은 노안교정술을 고려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알티플러스는 시력교정과 노안 교정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렌즈삽입술 중 하나로 수정체 제거 없이 노안 개선이 가능하다. +2D 원시부터 -15D 초고도근시까지 교정이 가능하며, 기존 라식·라섹 등 시력교정술을 받았던 경우라도 시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만약 치료 후 불편함이 발생해도 알티플러스 렌즈만 제거하면 수술 전 상태로 복귀 가능하기에 많은 노안 환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

신민호 원장은 “노안은 발생 연령에 따라 적합한 치료 방법이 다르다. 따라서 가까운 거리의 글씨와 사물이 흐릿하게 보이고 눈에 피로감이 느껴지면 안과를 방문해 진단받은 후 가장 적합한 처방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 다만 모든 사람이 알티플러스를 진행할 수 있는 것은 아니므로 치료 전 정밀검사를 통해 전방 깊이, 각막내피 세포 수 등 까다로운 세부 기준을 충족하는지 확인하여 적합성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